與 대권주자들 세몰이…호남 정가 ‘후끈’
與 대권주자들 세몰이…호남 정가 ‘후끈’
  • 곽동훈
  • 승인 2021.05.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자별 지지 조직 본격 세력화
정치권 줄서기 눈치 경쟁 치열
5.18 민주운동 41주년 앞두고
광주·전남 등 잇단 방문 예정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들의 세력화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민주당 텃밭인 호남 정가도 달아오르고 있다.

주자별 지지 조직이 본격적인 세력화에 나서면서 대권 주자를 중심으로 ‘줄서기’ 경쟁도 점점 치열해지는 모습이다.

정세균 전 총리는 11일 서울에서 지지 조직인 광화문 포럼 첫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송영길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60여명의 의원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광주와 전남에서는 조오섭(광주 북구갑), 이용빈(광주 광산구갑),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신정훈(전남 나주·화순), 김회재(전남 여수을), 윤재갑(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이 참석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 9일 부산에서 지지 조직인 ‘신복지 포럼’ 발족식에 참석하고 이어 10일 서울에서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는 지도부와 동료 의원 40여명이 참석했다.

지역에서는 이병훈(광주 동구남구을), 양향자(광주 서구을), 조오섭(광주 북구갑), 소병철(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서동용(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윤재갑(전남 해남·완도·진도), 주철현(전남 여수갑) 의원이 모습을 보였다.

지난 8일 광주 포럼에는 이병훈(광주 동구남구을), 이개호(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윤재갑(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이 나왔다.

이재명 경기 지사는 12일 전국 단위 모임인 ‘민주평화광장’ 창립대회에 참석하고 20일 이재명계 의원들의 모임인 ‘성공과 공정 포럼’(성공포럼) 발대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포럼에는 의원 30여 명이 가입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에서는 공식 지지 선언한 민형배(광주 광산구을) 의원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일부 의원도 참석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지역에서는 최근 대권 주자별 지지 조직이 잇따라 출범식을 열고 세력화에 뛰어들었다.

조만간 대선 후보들의 출마 선언과 함께 본격화하는 경선 레이스를 앞두고 전국적인 조직망을 다지며 세몰이의 속도를 최대한 높이는 분위기다.

대권 주자들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광주와 전남을 찾아 호남 민심 잡기 경쟁도 벌인다.

이 전 대표는 14일부터 18일까지 광주와 전남에 머물며 텃밭 민심을 다질 예정이다.

정 전 총리는 16∼17일 광주와 전남을 찾아 지역 민심을 훑는다.

이 지사도 17∼18일 광주를 방문해 지지 세력 결집에 나선다.

곽동훈기자 kwa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