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감삼·봉덕동, 고층 아파트로 공공개발
대구 감삼·봉덕동, 고층 아파트로 공공개발
  • 윤정
  • 승인 2021.05.1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후보지 선정
용도지역 상향 등 인센티브
용적률 최대 300%까지↑
총 6천777가구 이상 공급

 

사업성 부족 등의 이유로 자력 재개발에는 힘에 부치던 대구 감삼동·봉덕동 구도심이 공공 참여를 통해 6천700여 가구의 고층 주거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2일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 관련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3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대구 2곳과 부산 2곳 등 총 4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1·2차 발표에서 후보지로 낙점된 34곳이 모두 서울에 있었는데 이번에 처음 지방 대도시가 사업지에 포함됐다.

이들 후보지는 모두 지자체가 제안한 곳들이다. 국토부가 입지 요건과 노후도·사업성 등을 검토해 후보지로 최종 결정했다.

대구의 감삼동·봉덕동 후보지의 경우 용도지역 상향 등 인센티브를 통해 용적률을 최대 300%까지 올리면 총 6천777가구 이상의 신규 주택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발표에서 규모가 가장 큰 후보지는 대구 달서구 감삼동 저층 주거지다.
 
이 지역은 대구 신청사부지 인근 구(舊)시가지로, 저층 상가와 주택이 밀집돼 재개발 필요성이 제기됐으나 복잡한 이해관계와 개발 인센티브 부족으로 민간개발 추진에는 한계가 있던 곳이다. 이 사업지의 노후도는 83.2%에 달한다.

국토부 컨설팅에 따르면 현재 2·3종·근린상업지역으로 이뤄진 이 지역을 종상향과 용적률 인센티브를 통해 개발하면 총 4천172가구 규모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이 가능하다.

사업지 인근의 대구 신청사 광장과 두류공원 등과 조화를 이루는 설계·배치로 대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후보지인 대구 남구 봉덕동 인근의 미군 부대 캠프조지 남쪽 10만2천268㎡도 공공재개발을 통해 고층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이 지역은 북쪽에 미군 부대가 자리 잡고 있고 서쪽에는 도시철도가 지나는 등 개발 유인이 떨어져 개발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국토부는 2종 일반주거지역을 3종으로 종 상향하고 현재 109%인 용적률을 300%까지 끌어올리면 2천605가구 규모의 고층 아파트 단지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거단지 조성과 함께 도로 등 기반시설을 함께 정비하고 캠프조지와 사업지 사이에 생태공원을 조성해 친환경 단지로 개발이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미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반납하는 외국인 아파트(200가구)는 정비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거지를 내줘야 하는 가구를 위해 순환형 이주용 주택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