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생활고에 불법 사금융 내몰린 저신용자들
코로나 생활고에 불법 사금융 내몰린 저신용자들
  • 한지연
  • 승인 2021.06.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 ‘급전대출’ 광고에 발목
취업한파로 궁한 청년도 현혹
무담보 조건 채팅 상담 진행
작년 피해신고 전년比 47% ↑
“반드시 금융지원제도 확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활고를 겪는 소상공인·청년세대 등 불법대출 피해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매출 하락으로 신용등급도 덩달아 떨어진 소상공인과 계속되는 취업한파에 내몰린 청년세대들은 대출을 받기가 어렵다. 당장 금전이 궁해 어쩔 수 없이 불법 사금융으로 손을 뻗치기도 하는데, 이는 고금리로 인해 서민생계가 곤두박질치게 되는 수순이 된다.

9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상에서 대출 관련 검색을 하자 ‘급전대출’, ‘신용등급 무관 누구나 대출’ 등 금융소비자를 현혹하는 각종 온라인 광고들이 즐비했다. 신용등급도, 직업도, 담보도 필요 없이 돈을 빌려준다는 온라인 대출광고의 상당수는 연락처나 업체 명을 남기지 않고 채팅 등을 통해 상담을 진행한다. 이 경우 불법 수단을 이용하거나 법정 최고 이자율 24%를 넘기는 초고리를 적용하는 등이다.

코로나19가 디지털 금융 전환을 가속화해 금융거래 방식의 비대면화를 빠르게 불러일으키면서 불법 사금융은 더욱 활개를 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상황이 여의치 않은 이들이 불법 사금융의 유혹을 떨치기 힘든 점도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서민금융연구원이 지난 4월 발표한 ‘대부업체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2020년 ‘대출 거절을 경험했다’고 응답한 20대는 50.4%로 전년도 대비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8.8%는 자금조달 경로로 불법 사금융을 선택했다.

청년세대와 더불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매출 급감과 대출 증가의 부작용을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는 소상공인은 추락하는 신용등급으로 신음하고 있다. 추가 대출이 힘들어 임대료와 같은 고정비를 감당하지 못하고, 기존 사업자대출을 받은 경우 폐업을 하기도 쉽지 않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불법 사금융으로까지 눈을 돌리게 된 이들의 피해 신고도 늘어나는 모양새다.

지난해 불법 사금융 피해신고센터에서 접수한 보이스피싱, 불법 사금융, 유사수신 등 신고·상담 건수는 12만8538건으로 전년대비(11만5622건) 11.2% 증가했다. 피해유형 중 불법 사금융은 7천351건(47.4%) 늘어났다.

금융소비 관련 단체들은 불법 사금융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대출을 받기 전 여러 금융지원제도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 접속해 서민금융 지원제도를 검색하는 등이다.

더불어 온라인 상 불법 사금융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금융기관이나 경찰뿐만 아니라 IT업체와의 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지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