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고메리 “모든 타자 상대로 아웃 잡아내겠다”
몽고메리 “모든 타자 상대로 아웃 잡아내겠다”
  • 석지윤
  • 승인 2021.06.1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새 외국인 투수 입국
2주 자가격리 후 합류 예정
몽고메리
삼성의 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가 한국땅을 밟았다.

삼성의 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가 한국땅을 밟았다.

삼성의 전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의 대체 외국인 선수 몽고메리는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코로나 검사를 마친 후 음성 판정을 받을 경우 구단이 마련한 숙소로 이동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거쳐 삼성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다음은 몽고메리와의 일문일답

-한국에 도착한 소감은 어떠한가?

△지금 막 도착했다. 피닉스에서부터 긴 여정이었지만 이곳에 와서 무척 기쁘다. 정말 좋은 곳 같아서 빨리 구경해보고 싶고 한국 야구도 빨리 경험하고 싶다.

-삼성팬들에게 자신이 어떤 선수인지 소개한다면?

△LA 출신으로 최근 뉴욕 양키스 소속이었다. 4~5가지 구종을 구사하는 좌완 투수로 구속은 92마일 정도이며, 공의 움직임과 완급 조절로 승부를 하는 타입이다. 2016년 시카고 컵스 우승 당시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잡았던 좋은 추억이 있다. 미국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삼성 라이온즈의 승리에 도움이 되고 싶다.

-혹시 kbo리그나 아시아리그에 대해 들었던 내용이 있는지?

△한국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로부터 KBO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수준 있는 리그에서 좋은 선수들과 멋진 승부를 펼치고 싶다. 특히, 이학주 선수와 마이너리그에서 팀 동료였고, 이대호 선수와도 시애틀에서 함께 플레이했다. 그외에도 KBO를 거쳐갔던 많은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했다.

-올해 kbo리그에 임하는 각오는?

△마운드에서 모든 타자들을 상대로 아웃을 잡아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경험도 많고 현재 컨디션도 좋아서 빨리 경기에 나서고 싶은 마음이다. 내가 본 KBO 리그는 재미있고 치열한 승부를 보여주는 리그였다. 여기에 맞는 멋진 활약을 보여드리겠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