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스타 선수들 활약에 팬들 기대감 커져
세계적 스타 선수들 활약에 팬들 기대감 커져
  • 승인 2021.06.2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톱랭커들은 불참 불가피
여자 체조 바일스, 5관왕 도전
펠릭스, 통산 7번째 금메달 목표
韓 김연경·박인비·고진영 출전
지구촌 스포츠 축제’인 도쿄 올림픽 개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대회를 빛낼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의 활약에 스포츠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5년 전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 때문에 일부 종목의 스타급 선수들이 불참했던 것처럼 올해 도쿄 대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그림자가 드리우면서 일부 톱 랭커들의 불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016년 리우 올림픽 때 육상의 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수영의 마이클 펠프스(미국) 등 주요 종목 ‘전설’들이 마지막 올림픽에서 불꽃을 태웠다면 올해 도쿄에서는 이들의 뒤를 이을 새로운 ‘올림픽 영웅’의 탄생이 기대된다.

먼저 여자 체조의 시몬 바일스(24·미국)가 유력한 다관왕 후보로 꼽힌다.

바일스는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도 4관왕에 올랐으며 이번 대회에서는 리우에서 동메달에 그쳤던 평균대까지 5관왕을 노린다.

육상에서는 여자 400m 앨리슨 펠릭스(36·미국), 100m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35·자메이카) 등의 활약에 팬들의 시선이 쏠린다.

펠릭스는 올림픽 통산 7번째 금메달, 프레이저-프라이스는 3번째 금메달에 각각 도전하는데 2016년 리우 대회 때 400m 계주에서 맞대결을 벌여 펠릭스의 미국이 금메달, 프레이저-프라이스의 자메이카는 은메달을 가져갔다.

내로라하는 프로 리그의 톱스타들이 대거 출전하는 테니스, 골프, 농구에서는 일부 불참 선수들이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먼저 테니스에서는 라파엘 나달(35·스페인), 도미니크 팀(28·오스트리아) 등 세계 랭킹 3, 5위 선수들이 불참을 선언했고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34·세르비아) 역시 “무관중 경기라면 출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인다.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도 “(코로나19 관련 격리로 인해) 딸과 떨어져 지낼 수는 없다”고 불참 가능성을 열어뒀다.

골프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2월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고, 현재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37·미국)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

다른 프로 종목의 경우 야구는 미국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 든 선수는 올림픽에 나갈 수 없고, 축구는 23세 이하로 출전 자격이 제한된다.

도쿄 올림픽에서 처음 정식 종목이 된 분야에서도 ‘스타 탄생’이 예고된다.

스케이트보드의 스카이 브라운(13·영국), 레티시아 부포니(28·브라질), 스포츠 클라이밍의 얀아 간브렛(22·슬로베니아) 등이 새로운 종목에서 지구촌 팬들과 만남을 기다린다.

개최국 일본은 골프와 테니스 종목의 ‘메이저 챔피언’을 앞세운다.

올해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29)와 호주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챔피언 오사카 나오미(24)가 홈 팬들을 열광시킬 준비를 마쳤다.

태극 마크를 달고 도쿄 올림픽 무대를 누빌 ‘월드 스타’로는 여자 배구의 김연경(33), 여자 골프 박인비(33), 고진영(26) 등이 지목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