有精史
有精史
  • 승인 2021.07.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은

꽃나무 그늘에 잠든 아이가 있네

돌틈 사이로 들어가는 먹뱀꼬리를 봤는지

하얀 손가락을 가늘게 떨며 꿈을 꾸고 있네

높아 진 4월 하늘에 찬기운이 남으로 내려오네

잠든 아이 얼굴에 울음 들었네

잔잔한 돌들이 깔린 산허리에 선

늙은 산능금나무가 꽃불을 켜 보이네

잠든 어린 영혼을 부르고 있네

그 자리가 어둡고 깊은 동굴 속이든지

절망이 오는 한낮 虛無한 마음속이든지

亡靈든 옷자락이 펄럭이는 세기말 영혼이든지

◇홍성은= 1963년 강원 태백 출생.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 전공, 대구, 경북지역대학 반월문학상 대상 수상(10).

<해설> 시간을 캐는 일은 어둠을 털고 선로를 할퀴며 다른 시간으로 떠나 살아있는 어떤 느낌 그대로와 마주하는 일이다. 햇살의 입맞춤이 몰고 온 연둣빛 파문에 함락된 봄언덕은 미망에서 깨어나 모든 존재의 내면 깊은 곳에 숨겨져 있는 궁극의 벽장 속에서 잠든 시간을 꺼낸다.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어둡고 깊은 동굴에 가슴이 물드는 날 그리움의 속력으로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어느 지점을 캐내니 논두렁에 기억을 묻는 늙은 아비의 처지가 지나간 시간처럼 서 있다. 바닷가로 흘러 온 보리이삭의 정령들에게 행복을 물어보니 고양이들은 소행성에서 팔리는 행복론을 이해하지 못해도 그 지위를 누리는데 평생을 보낸다고 한다. 사람이 쉴 만한 통속적인 물가에 앉으니 그림은 흘러간 시간, 음악은 흐르는 시간 밤은 낮을 지탱하는 단단한 뿌리였다. 동경으로 부푼 나무들의 고요한 함성은 더 이상 양식[樣式]의 역사를 그리려 하지 않는다. 이젠 사물 없이 그 자체로도 존재할 수 있다고 믿는다. 아무런 의미도 필요하지 않은 세계에선 영혼과 영혼이 맞닿는 봄의 향연이 펼쳐진다. 아름다운 것들은 쉬이 변하지 않는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