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상사 vs 연상 부하…더 싫은 것은?
어린 상사 vs 연상 부하…더 싫은 것은?
  • 김주오
  • 승인 2021.07.27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직장인 1천여명 조사
응답자 54% “어린 상사” 1위
일은 실무능력과 성과가 중요하지 나이가 능력을 검증하지 않는다는 가치관이 기업 내에도 팽배해지면서, 일부 파격적인 인사가 행해지기도 한다. 나이가 어린 외부 전문가를 임원으로 들이거나 일만 잘하면 연차, 직급에 관계없이 고속 승진을 시키는 것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직장인 1천113명을 대상으로 ‘어린 리더VS연상 부하’ 관련해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4.4%가 ‘어린 상사 모시기’가 더 곤혹스럽다고 밝혔다. ‘나이 많은 부하가 더 불편하다’는 45.6%였다.

이 중 실제로 나이 어린 상사와 일해본 경험이 있는 이들은 절반 가까이(45.1%)였다. 어린 상사와 일하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는 비율은 39%로 ‘리더십 및 경험 부족해서’(53.6%, 복수응답)가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이었다. 계속해서 ‘나이도 어린데 권위적으로 행동해서’(49.5%), ‘내 의견이나 방식을 무시해서’(25.5%), ‘자존심이 상해서’(18.9%), ‘사소한 일도 다 보고하라고 해서’(16.8%) 등이 있었다. 함께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어린 상사와의 나이 차이는 최대 4살이었다.

나이 많은 부하와 일한 경험은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자의 63.7%가 ‘연상 부하’와 일했다고 답해 ‘어린 상사’보다 비중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중되는 취업난으로 신입사원의 연령대가 높아지는 것이 한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나이 많은 부하와 일하는 것에 스트레스를 겪은 이들은 50.6%였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업무상 과실을 지적하기 어려워서’(44.6%, 복수응답), ‘내 의견이나 지시를 무시하고 따르지 않아서’(40.7%), ‘변화를 받아들이지 않고 꼬투리만 잡아서’(35.1%), ‘나이 많은 걸 과시해서’(27.6%), ‘은근슬쩍 말을 놓고 본인을 무시해서’(26.2%), ‘말 놓기가 어려움’(23.1%) 등을 꼽았다.

한편, 직장인들이 꼽은 가장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리더 유형은 ‘책임전가형’(23.1%)이 1위였다. 다음으로 ‘오락가락 스타일’(21.3%), ‘무배려·무매너’(20.8%), ‘분노조절장애’(18.9%), ‘답정너’(4%) 등이 뒤를 이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