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아시아 신기록 7년 만에 0.09초 단축
황선우, 아시아 신기록 7년 만에 0.09초 단축
  • 석지윤
  • 승인 2021.07.2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47초56
오늘 오전 결승서 또 다른 도전
메달 따면 亞선수 69년만 쾌거
환하게웃는황선우
28일 일본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을 앞둔 황선우가 연습중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18세 황선우(서울체고)가 한국을 넘어 아시아 수영 역사를 새로 썼다.

황선우는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 47초56의 기록으로 전체 16명 중 4위를 차지해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이는 닝쩌타오(중국)가 2014년 10월 자국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기록(47초65)을 약 7년 만에 0.09초 단축한 아시아신기록.

기록만큼이나 의미 있는 것은 결승 진출이다. 메이저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는 아시아 선수들에겐 ‘넘기 힘든’ 벽과 같았다. 이날 준결승전을 치른 16명의 선수 중에서도 황선우가 유일한 아시안 선수였다.

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가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가 마지막이었다. 당시 다니는 결승에서 7위를 차지했다.

이후 아시아 선수에게 허락되지 않았던 자유형 100m 결승 출발대에 약관 18세의 황선우가 65년 만에 서게 된 것이다.

준결승 4위를 차지한 황선우가 29일 오전 진행되는 결승에서 메달을 딸 경우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에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시상대에 오른다.

황선우는 이미 주니어 레벨에서는 아시아뿐만 아니라 세계를 호령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주니어 신기록(1분45초92)을 수립했다. 6개월 뒤인 지난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선 1분44초96으로 기록을 더 단축했다. 그러고는 지난 25일 이번 대회 예선에서 1분44초62로 다시 한번 세계주니어기록을 새로 썼다.

이날 황선우의 자유형 100m 준결승 기록 또한 세계주니어신기록이다. 러시아의 안드레이 미나코프가 지난해 10월 수립한 종전 기록(47초57)을 0.01초 앞당겼다. 이로써 황선우는 두 종목 세계주니어기록을 가진 선수가 됐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