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기현, 尹 지도부 패싱 입당에 "일정 변경 상의했어야…어색한 장면 연출"
이준석·김기현, 尹 지도부 패싱 입당에 "일정 변경 상의했어야…어색한 장면 연출"
  • 윤정
  • 승인 2021.08.0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 대표가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지난달 30일 전격 입당한 데 대해 “형식에 있어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원래 8월 2일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 양해가 있었고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랬더라도 저랑 다시 상의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입당 일정) 유출 경로에 대해서도 귀책사유가 어디에 있는지를 갖고 서로 이견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섭섭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아니죠”라며 “의도가 뭔지 모르겠으니깐 섭섭하기도 전”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 “당 대표실 산하 (대선 후보) 검증단을 설치하겠다”며 “상대측 공격이 예상되는 사안에 대해 미리 정보를 취합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방어 논리를 개발하는 것이 주 업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검증단이 개입할 수 있느냐는 질문엔 “당연히 개입해야 한다”며 “당 선관위는 경선이 과열되면 개입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데, 특정 주자가 다른 주자에 대해 뭔가를 제기했을 때 사실관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단해야 하고 그것을 지원하는 조직이 검증단”이라고 설명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날 YTN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의 지난달 30일 입당한 데 대해 “사전에 준비가 없이 전격 입당했으니 어색한 장면이 연출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각각 호남 방문과 휴가 중으로 서울을 비웠기 때문에 입당식에 함께할 수 없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지도부 패싱 논란이) 잘 봉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친윤(친윤석열)’ 대 ‘반윤(반윤석열)’ 구도라는 데 대해선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당내 후보를 포함해 이제 막 입당하신 분들까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는 준비 단계”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간 합당 신경전을 두고는 “안 대표가 빨리 합당하겠다는 본심을 갖고 있다고 믿고 싶다”며 과거 안 대표가 자신과 둘이 만난 자리에서 조속한 합당에 대한 강력한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안 대표가 그간 좋은 역량에도 불구하고 이를 발휘할 타이밍을 놓치는 바람에 안타까운 결과를 낳게 됐다”며 “그런 오류를 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