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양준우 징계 요구 정의당, 굉장히 부적절”
이준석 “양준우 징계 요구 정의당, 굉장히 부적절”
  • 윤정
  • 승인 2021.08.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를 정치에 끌어들이려
젠더 갈등 오히려 심화시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 안산(20) 선수를 둘러싼 정치권의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해 양준우 대변인의 징계를 요구한 정의당을 향해 “굉장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올림픽 시즌 때마다 스포츠를 정치에 끌어들이려는 행태가 있는 것에 대해 지적하고 싶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있는 논쟁을 정치로 비화시키려고 한 사람들은 아주 강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빙속 종목 김보름 선수 관련 논란을 정의당이 계속 언급해 정치화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앞서 MBC라디오에서도 “안산 선수에 대해 어떤 공격이 가해진다고 하더라도 저는 거기에 동조할 생각도 없다”라며 “(정의당이) 프레임 잡는 것 자체가 지금 젠더 갈등을 오히려 심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그 선수가 열심히 운동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서 노력하는 과정 중에 왜 정의당 같은 데서 뛰어들어 커뮤니티 담론을 갖고 와서 상대 정당에게 입장을 표명하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실망스러운 행보”라고 지적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