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환, 도마 신동서 새 황제로...양학선을 닮아 神이 된 사나이
신재환, 도마 신동서 새 황제로...양학선을 닮아 神이 된 사나이
  • 승인 2021.08.0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대표 4년만에 세계 제패
신재환의아름다운비행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2차 연기를 하고 있다. 다중촬영.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체조에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을 선사한 신재환(23·제천시청)은 ‘도마 신동’으로 통했다.

고질인 오른쪽 햄스트링(허벅지 근육통) 통증 탓에 훈련량은 적었지만, 양학선(29·수원시청)이 ‘도마 황제’로 군림 중이었다.

신동이 황제를 제치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신재환은 불과 4년 사이에 무섭게 성장해 양학선이 2012년 런던에서 그랬던 것처럼 처음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한국 체조의 두 번째 금메달리스트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열었다.

충북 청주 출신으로 12살이던 2000년 체조에 입문한 신재환은 한국체대 1학년이던 2017년 11월 생애 처음으로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지금 대표팀 막내 류성현(19·한국체대)이 고교 2학년 시절부터 성인 대표팀에 뽑힌 것과 비교하면 신재환은 늦깎이 대표였다.

도마 실력을 눈여겨 본 신형욱 현 남자 대표팀 감독이 대표로 선발했다. 신재환은 태극마크를 달던 순간이 선수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떠올렸다.

신재환은 여러 부상으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결장한 양학선이 도쿄올림픽에서 9년 만의 정상 탈환을 준비하면서 충북 진천 선수촌에서 선배와 동고동락했다.

양학선은 신재환의 지치지 않는 체력을 부러워했다. 햄스트링 부상 우려 탓에 맘껏 뛸 수 없는 상태였기에 더욱 그랬다.

신재환은 양학선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려고 했다. 우상 바로 옆에서 훈련하는 방법, 쉬는 방식 등 여러가지를 배웠다.

신재환은 양학선처럼 도마에 특화한 선수로 입지를 굳혔다.

2020년 국제체조연맹(FIG) 호주 멜버른, 바쿠 월드컵 대회에서 거푸 1위에 올라 이름 석 자를 세계에 알렸다.

특히 2018∼2020년 FIG 도마 세계 랭킹 1위 자격으로 도쿄올림픽 개인 출전권을 획득했다.

신재환은 일본 요네쿠라 히데노부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세계 1위를 지켰다.

신재환이 펼치는, 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세 바퀴 반을 비틀어 회전해 착지하는 난도 6.0점짜리 기술이 바로 요네쿠라의 이름에서 따온 요네쿠라다.

진짜 요네쿠라는 안방에서 열린 올림픽을 TV로 봤고, 신재환은 요네쿠라와 여 2 기술(난도 5.6점)을 앞세워 올림픽 도마 정상에 올랐다.

양학선도 도쿄올림픽에서 명예회복을 노렸지만, 결선에 오르지 못해 두 선수가 결선에서 펼치는 우정의 무대는 아쉽게도 열리지 못했다.

‘원조 도마 황제’로 평가 받는 여홍철(50) 경희대 교수가 FIG 채점 규정집에 남긴 ‘여 2’ 기술은 양손으로 도마를 짚은 뒤 공중으로 몸을 띄워 두 바퀴 반을 비틀어 내리는 기술로 900도를 회전한다.

여 2 기술은 양학선이 런던 대회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자신을 세계에 알린 기술이며, 신재환이 올림픽 금메달의 맥을 이은 기술이다.

또 1일 동메달을 획득한 여서정(19·수원시청)의 한국 여자 첫 올림픽 메달도 아버지의 기술을 차용한 난도 6.2점짜리 여‘서정’에서 나오는 등 역대 한국 올림픽 도마 금메달 2개와 동메달 1개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