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역도 여자 최중량급 이선미, 첫 올림픽은 4위…합계 277㎏
-올림픽- 역도 여자 최중량급 이선미, 첫 올림픽은 4위…합계 277㎏
  • 이상환
  • 승인 2021.08.02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용상 1차 148kg 성공하는 이선미<YONHAP NO-5604>
2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최중량급(87㎏ 이상). 이선미가 용상 1차시기 148kg을 성공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여자 역도의 미래’ 이선미(21·강원도청)가 첫 올림픽 무대에서 5㎏ 차로 메달을 놓쳤지만 가능성을 봤다.

대구출신인 이선미는 2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87㎏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25㎏, 용상 152㎏, 합계 277㎏을 들어 4위를 차지했다. 3위 사라 로블레스(미국)의 합계 기록은 282㎏(인상 128㎏, 용상 154㎏)이었다.

경북체육고 재학시절부터 ‘포스트 장미란’으로 각광받았던 이선미는 2020년 허리 부상을 당해 아직 후유증이 남은 상태에서도 안정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이날 인상 1차 시기에서 118㎏을 든데 이어 122㎏과 125㎏ 차례로 성공했다. 인상 부문은 3위의 기록이었다.

용상에서 치열한 2, 3위 싸움을 벌였지만 결국 메달권에는 들지 못했다.

역도 여자 최중량급에서 리원원(중국)은 순위가 아닌 자신의 기록과 싸우는 선수다. 리원원은 인상 140㎏, 용상 160㎏ 합계 320㎏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했다.

로블레스, 에밀리 캠벨(영국), 이선미가 2∼4위를 다투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선미는 용상에서도 1차 시기 148㎏, 2차 시기 152㎏을 들었지만 155㎏을 신청한 3차 시기는 실패했다.

합계 283㎏(인상 122㎏, 용상 161㎏)을 든 캠벨이 2위를 차지, 로불레스도 이선미에 앞섰다.

2017년과 2019년 세계주니어선수권 챔피언인 이선미는 3년 뒤 파리에서 자신의 첫 올림픽 메달에 다시 도전한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