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작가 개성만점 작품 보고 감성 충전…대구예술발전소, 스핀오프展
청년작가 개성만점 작품 보고 감성 충전…대구예술발전소, 스핀오프展
  • 황인옥
  • 승인 2021.08.2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라·이이영·김민지·김상우
설치·동판화·회화 작업 등 다양
12월까지 매달 단독 작품 선봬
박소라작
박소라 작 ‘Connect-Disconnect-Reconnect’

김상우작-사계해안3
김상우 작 ‘사계해안#3’

(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승익)이 운영하는 대구예술발전소는 대구 청년작가들의 새롭고 창의적인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수창동 스핀오프’전의 7~10번째 전시를 9월 1일부터 12월 19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1층 윈도우갤러리에서 차례로 연다.

대구의 유망한 청년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수창동 스핀오프’는 대구예술발전소 입구에서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공간이자 유일하게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1층 윈도우갤러리에서 한 달에 한번 씩 새로운 전시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참여작가는 총 4명이다. 먼저 9월에는 일곱 번째 전시로 박소라 작가의 ‘Connect-Disconnect-Reconnect’전을 9월 1일부터 9월 26일까지 진행한다. 작가는 착용하는 방법에 따라 적합한 모양으로의 입는 법이 가능한 웨어러블(wearable) 디자인의 심미적인 요소와 개인 디지털 기기의 개념적 요소를 이용하여 만든 멀티미디어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웨어러블 디지털 기기가 어떻게 몸의 개념을 확장 시키고, 몸의 안과 밖의 경계를 흐리게 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작품으로 보여준다.

9월 29일부터 10월 24일에는 이이영의 ‘Flowing Forest’전이 진행된다. 작가는 정통판화 기법인 동판화로 작품을 표현한다. 규격화된 제도 속에서 교육을 받으며 사회적인 분위기에 압박을 느끼던 마음을 작품을 통해 나타낸다. 작품 속 무성한 숲 사이로 지나가는 물고기는 각자의 개성을 잃은 채 사회의 순리에 따라 살아가는 사람을 표현한다.

이어 김민지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전이 10월 27일부터 11월 21일까지 소개된다. ‘가치’에 대해 말하고 있는 작가는 자신이 그리고 있는 ‘그림’에 대해 가치를 부여한다. 과거 2020년의 작품과 현재 그리고 있는 100여 점의 일기 같은 작품들을 한데 모아 관람객과 공유한다.

마지막 전시는 11월 24일부터 12월 19일까지 열리는 김상우 작가의 ‘PARADOX’전이다. 네온사인이라는 소재를 통해 네온사인의 화려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빛 공해라는 역설적인 상황을 표현함으로써 바라보는 관람객의 관점에 따라 저마다 어떻게 느끼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문의 053-430-1228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