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소녀, US오픈 테니스 정복하다
19세 소녀, US오픈 테니스 정복하다
  • 승인 2021.09.12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갑 페르난데스 2-0 제압
생애 첫 메이저 우승 영광
US OPEN TENNIS
에마 라두카누는 1999년 대회 세리나 윌리엄스(17세 11개월)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US오픈에서 우승하는 기록을 썼다. 연합뉴스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가 레일라 페르난데스(73위·캐나다)와의 ‘10대 대결’에서 승리하며 생애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라두카누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1시간 51분 만에 2002년생 동갑내기 페르난데스를 2-0(6-4 6-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라두카누는 1999년 대회 세리나 윌리엄스(17세 11개월)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US오픈에서 우승하는 기록을 썼다.

또 2004년 윔블던 결승에 올랐던 마리야 샤라포바(17세) 이후 최연소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우승자가 됐다.

라두카누는 메이저 대회 남녀 단식을 통틀어 처음으로 예선 통과자가 우승까지 차지하는 기록도 세웠다.

특히 예선 3경기와 본선 7경기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7월 끝난 윔블던에서 처음 메이저 대회 본선에 진출해 4회전까지 올랐던 라두카누는 바로 다음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새 ‘테니스 여제’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여제’로 여겨졌던 윌리엄스(22위·미국)가 2017년 호주오픈에서 마지막 메이저 단식 우승을 한 뒤 17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12명의 선수가 돌아가며 정상에 서는 등 여자 테니스에서는 ‘춘추전국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선수가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것은 1977년 윔블던에서 버지니아 웨이드(76·은퇴) 이래 44년 만의 일이다.

라두카누는 우승 상금 250만달러(약 29억2천500만원)를 받아 돈방석에 앉았다. 이전까지 라두카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에서 벌어들인 상금은 30만3천376달러(약 3억5천500만원)로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의 8분의 1도 안 된다.

라두카누의 랭킹은 30위 안쪽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