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영웅 68명, 70년만에 조국 품으로
6·25 영웅 68명, 70년만에 조국 품으로
  • 승인 2021.09.2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美, 하와이서 유해 상호 인수식
文 대통령 “이들 덕에 자유 얻어”
관포교체지켜보는문재인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현지시각) 미국 히캄 공군기지 19번 격납고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서 유해 관포 교체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6·25전쟁에서 산화한 68명의 전쟁 영웅이 70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다.

한미 양국은 22일 오후 3시(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히캄 공군기지 19격납고에서 유해 상호 인수식을 열었다.

하와이에서 봉환을 기다리던 국군전사자 유해 68구와 미군 유해 6구를 서로 인계하는 행사다.

이날 인수식장에선 국군 유해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고(故) 김석주 일병, 고 정환조 일병의 유해와 미군 유해가 담긴 소관 3개가 유해 보관 국가의 국기로 포장돼 놓였다.

이들은 카투사 복무 중 장진호 전투에 참여했다가 전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단독 유해 발굴로 발견돼 미군 유해들과 함께 하와이로 송환된 뒤 최근 한국군으로 판명돼 고국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검은 양복과 검은 넥타이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유해를 바라보며 “영웅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나의 부모님을 포함한 10만여 명의 피난민이 자유를 얻었고, 오늘의 나도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7년 6월 대통령 취임 직후 워싱턴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참배했다. 그리고 오늘, 장진호 용사들에게 남은 마지막 임무 ‘고국으로의 귀환’에 함께하게 되어 감회가 깊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두 한미 양국의 국기가 그려진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했다.

유해 인수·인계는 유엔군사령부를 경유해 이루어졌다.

한미 양국 의장대가 소관을 싸고 있던 양국 국기를 벗겨낸 뒤 테이블로 소관을 옮겼고, 이 소관을 유엔사 의장대가 유엔사기로 관포했다.

유엔사기로 덮인 소관은 다시 한번 테이블로 옮겨졌고, 유엔사 의장대는 유엔사기를 제거한 뒤 양국 의장대에 소관을 인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