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LPGA 아칸소 챔피언십 공동 2위…하타오카 통산 5승(종합)
지은희, LPGA 아칸소 챔피언십 공동 2위…하타오카 통산 5승(종합)
  • 승인 2021.09.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은희(35)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달러)에서 통산 6승을 향해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으나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은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천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198타를 기록한 지은희는 교포 선수 이민지(호주)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차지했다. 하타오카는 최종합계 16언더파 197타로 지은희와 이민지를 1타 차로 앞서며 정상에 올랐다.

LPGA 투어의 한국인 선수 맏언니인 지은희는 2019년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이후 2년 8개월 만의 투어 통산 6승 기대를 부풀렸으나 아쉽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3위로 3라운드를 출발한 지은희는 계속 파를 지키다가 9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았다.

14번홀(파5) 핀 215야드에서 3번 우드로 이글을 잡은 지은희는 마지막 18번홀(파5) 그린 옆 벙커에서 퍼터로 공을 굴려 올려 컵에 가깝게 붙이고, 버디를 잡아내 공동 2위로 마무리했다.

지은희는 “전반에 게임이 잘 풀리지는 않았지만, 보기 없이 잘 넘어갔던 것은 퍼팅이 나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쇼트 퍼팅에 자신 있어서 버디는 못 했지만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14번홀 이글 이후 자신감이 붙었다는 그는 “공격적으로 했었는데 아무래도 오늘 감이 좋은 날은 아니었다”며 “지금 샷 교정하는 것이 많이 좋아져서 자신감 있게 플레이를 할 수 있었고, 그래서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민지와 함께 공동 선두로 시작한 하타오카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이며 우승했다.

하타오카는 7월 마라톤 LPGA 클래식 우승을 이어 시즌 2승, 통산 5승째를 거뒀다. 이 대회는 하타오카가 2018년 LPGA 투어 통산 첫 승을 달성한 대회이기도 하다.

하타오카는 이 대회 1·2라운드에서 홀인원을 1개씩 기록해 LPGA 투어 역대 다섯 번째로 한 대회에서 홀인원을 2개 잡은 선수가 됐다.

우승 상금은 34만5천달러(약 4억원)다. 공동 2위 지은희와 이민지는 17만8천28달러(약 2억원)씩 나눠 가졌다.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6)은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으로 시즌 2승, 통산 9승을 달성한 고진영은 이날 4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2언더파 201타를 기록했다.

유소연(31)과 최운정(31), 이정은(25)이 나란히 최종합계 11언더파 202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인 유소연은 이날 막판 4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는 등 9언더파 62타 맹타를 휘두르며 톱10에 성공했다.

8월 AIG여자오픈 이후 한 달 만에 경기에 나선 세계랭킹 4위 김세영(28)은 11번홀(파3) 홀인원에 성공하는 등 이날 3타를 줄였지만, 최종합계 4언더파 209타로 공동 56위를 거뒀다.

박성현(28)은 최종합계 1언더파 212타로 공동 74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