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고진영,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 대결…2R 공동 선두
박인비·고진영,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 대결…2R 공동 선두
  • 승인 2021.10.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과 3위 박인비(3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총상금 175만 달러) 둘째 날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고진영과 박인비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돌체 호텔 시뷰 베이코스(파71·6천19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나란히 6언더파 65타를 쳤다.

공동 3위로 2라운드를 출발했던 고진영과 박인비는 똑같이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로 나섰다.

이 대회는 3라운드 54홀 대회로 열린다. 마지막 라운드는 고진영과 박인비의 우승 대결로 열릴 가능성이 크다. 단독 2위 패티 타와타나낏(태국)과는 2타 차다.

고진영과 박인비, 타와타나낏은 챔피언 조로 묶여 3라운드 샷 대결을 벌인다.

고진영은 7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과 지난달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데 이어 시즌 3승, 통산 10승을 바라본다.

통산 10승에 성공한다면 고진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를 이어 한국 선수 5번째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게 된다.

지난주에도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로 선전한 고진영은 이날 버디만 6개 쓸어 담으며 6타를 줄였다.

특히 전반에 3∼5번 홀, 7∼8번 홀 연속 버디로 거침없이 타수를 줄였다. 후반에도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다.

고진영은 “타수 차이가 한 타든 두 타든 앞서는 상황에서 마지막 조를 출발하는 것은 좋다”며 “내일 최선을 다해서 기회가 온 만큼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우승 의지를 보였다.

박인비는 3월 KIA 클래식을 이어 시즌 2승, 통산 22승 기회를 잡았다.

도쿄올림픽 이후 미국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출전한 박인비는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였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박인비는 전반 버디 3개를 잡고, 후반에도 버디 3개를 추가해 순항하다가 8번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했다. 그러나 마지막 9번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하며 공동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박인비는 “어제와 오늘 중거리 퍼팅에 성공하면서 타수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 내일도 이틀동안처럼 퍼팅감각을 잘 살린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고진영과 우승 대결을 벌이게 된 것에 대해서는 “고진영 선수는 굉장히 좋은 선수이고 잘 하기 때문에 내일 마지막 라운드에서 같이 경기를 한다는 것이 기대되고 설렌다”며 “내일 정말 즐거운 날이 될 것 같다. 누가 우승을 하든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라운드 공동 선두를 달렸던 유소연(31)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여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공동 6위로 내려갔다.

김세영(28)은 중간합계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6위, 박성현(28)은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 21위다.

지난달 19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고 미국으로 돌아간 김효주(26)는 최나연(34)과 나란히 공동 32위(3언더파 139타)를 기록 중이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한국 국가대표로 출전한 고진영·박인비·김세영·김효주가 처음으로 동시 출격한 대회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