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3R 6위…선두와 3타 차
임성재,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3R 6위…선두와 3타 차
  • 승인 2021.10.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선두를 지키지 못하고 내려섰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14언더파로 공동 선두에 올랐던 임성재는 사흘간 합계 15언더파 198타를 기록, 6위로 떨어졌다.

단독 선두로 도약한 애덤 솅크(미국·18언더파 195타)와는 3타 차로,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위치다.

임성재는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데뷔 첫 승을 거둔 뒤 1년 7개월 만의 승수 추가에 도전한다.

임성재는 지난 이틀간 14언더파를 몰아칠 동안 하나도 없었던 보기를 이날만 4개 써내며 고전했다.

전반 버디 세 개와 보기 두 개를 번갈아 적어내 선두와 한 타 차 2위로 반환점을 돈 임성재는 12번 홀(파4) 1.5m가량의 파 퍼트가 홀을 스쳐 왼쪽으로 꺾이며 3퍼트 보기를 적어내 5위로 내려갔다.

14∼15번 홀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바꿨지만, 17번 홀(파3)에서도 3퍼트 보기가 나오며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를 포함해 이날 임성재는 세 차례 3퍼트를 기록했다. 그린 적중 후 퍼트 수가 1라운드 1.57개, 2라운드 1.65개에서 이날 2개로 늘었다.

PGA 투어 우승이 없는 솅크는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도약해 첫 승 도전에 나섰다.

지난해 이 대회 연장전에서 져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에게 트로피를 내줬던 매슈 울프(미국)는 한 타 차 2위(17언더파 196타)로 올라서 설욕 가능성을 남겼다.

지난주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우승자 샘 번스는 앤드루 퍼트넘, 채드 레미(이상 미국)와 공동 3위(16언더파 197타)에 올라 2연승 희망을 이어갔다.

2라운드 공동 13위였던 이경훈(30)은 3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공동 24위(10언더파 203타)로 떨어졌고, 강성훈(34)은 2타를 줄여 같은 순위에 자리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