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산업의 미래, 대구서 만나세요
자동차 산업의 미래, 대구서 만나세요
  • 김주오
  • 승인 2021.10.12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4일 미래자동차엑스포
161개사·부스 1천개·강연 74개
삼성SDI 등 리딩기업 참여 확대
e모빌리티관서 전기이륜차 선봬
우수 스타트업 포럼 참가 눈길
국내 미래자동차박람회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이하 DIFA 2021)’이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엑스코에서 열린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DIFA 2021은 ‘모빌리티를 혁신하다, 변화를 이끌다’는 주제로 빈틈없는 방역과 경제회복의 조화를 도모하는 데 최우선을 두었으며 전시회에 161개사(1천개 부스)가 참여하며 포럼은 20개 세션, 74개 강연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현대·기아차, 지프, 로터스, 벤츠 등 완성차를 비롯해 삼성SDI, SK이노베이션, AVL(오스트리아), 엘링크링거코리아(독일), 서울로보틱스(라이다), a2z·스프링클라우드(자율주행) 등 업계별 리딩기업의 신규 참여가 늘어나 산업전으로서의 위상도 강화됐다.

또 지역기업인 에스엘, 평화발레오, 삼보모터스, 경창산업, 이래AMS, 대영채비, 상신브레이크, 씨아이에스 등의 중견기업을 비롯해 이전기관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대구테크노파크, 경북대, 계명대, 경일대 등도 전시관을 구성해 참가기업과 네트워킹을 강화한다.

영국대사관은 매년 공동관을 구성해 DIFA에 참가하고 있으며 올해는 런던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블랙캡 택시와 슈퍼카의 정수 로터스 차량 등을 전시하며 우호협력 증진에 앞장선다.

현대케피코, 삼보모터스, E3 등의 기업은 e모빌리티 상생협력관을 조성해 전기 이륜차를 선보일 계획이며 지역 스타트업 육성의 요람인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도 지역에서 성장한 미래차 스타트업과 공동관을 구성해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인다.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올해 포럼은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맞추어 강연장당 출입인원은 5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포럼은 유료등록자에 한해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제공된다.

기조강연으로는 국내 자동차 부문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고려대학교 선우명호 석좌교수의 강연을 시작으로, 자율주행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의 김준환 대표, 한국지엠(GM)테크니컬 총괄인 GMTCK 로베르토 렘펠 대표의 강연이 이어진다

올해 포럼은 미래차산업의 뉴플레이어로 눈부시게 등장한 우수 스타트업들의 참가가 눈에 띈다. 국내 유일의 AI 기반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한 ‘모라이 정지원 대표’, 자율주행 라이다 분야 SW기술력 1위 업체(독일의 라이다 리포트 선정)로 선정된 ‘서울로보틱스 이한빈 대표’가 연사로 참여한다.

지역에서도 대만 폭스콘사의 전기차 플랫폼 국내 협력사로 선정된 ‘드림에이스’ 김국태 대표, 정부의 규제샌드박스 1호로 과금형 콘센트를 개발한 ‘차지인’ 최영석 대표 등이 강연을 펼치며 보쉬, 현대모비스, 삼성전자, 카카오모빌리티, 만도 등 대기업의 참가도 늘어나 최신 기술동향과 정보 공유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DIFA를 계기로 방역과 경제회복이 함께 가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차질 없이 준비하고 연대와 협력에 기반해 지역의 미래차 산업을 반석 위에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