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 반소매 옷차림 9살 아들 내쫓은 친엄마 등 집행유예
한겨울에 반소매 옷차림 9살 아들 내쫓은 친엄마 등 집행유예
  • 김종현
  • 승인 2021.11.2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4단독 김남균 판사는 한겨울에 미성년 아들을 집밖에 내쫓은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친엄마 A(27)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받을 것과 80시간 아동학대 재범예방 강의 수강을 명했다.

A씨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지인 B(29)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C(39)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10시 59분께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며 아들(9)에게 “보기 싫다. 집 밖으로 나가라”고 말하며 반소매 옷에 얇은 바지만 입힌 채 집 밖으로 나가게 했다.

이에 B씨 등은 “집에서 먼 곳에 내려주고 오겠다”며 A씨의 승낙을 받은 뒤 피해 어린이를 자동차에 태워 집에서 2㎞ 이상 떨어진 저수지 근처에 내려 주고 “집에 찾아올 생각하지 마라”고 말하고 돌아왔다

길가에 버려졌던 A씨 아들은 자신이 다니는 초등학교 근처까지 혼자서 걸어왔고, 주변 주민들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A씨는 유기됐던 아들을 경찰이 발견해 집으로 데려왔지만 경찰의 인수요구를 거부하기도 했다.

김 판사는 “피고인들이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 아동이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벗어난 상태로 유기된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B씨가 유기 뒤 30분쯤 지나 외투를 들고 피해 아동을 찾아나서기도 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