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李 비천한 집안 언급, 악행 물타기”
국힘 “李 비천한 집안 언급, 악행 물타기”
  • 이창준
  • 승인 2021.12.0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변호사 위선, 양심 문제
성남시장 때는 이미 권력자”
국민의힘은 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을 둘러싼 과거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집안’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는 출신 문제를 꺼내 자신의 각종 의혹을 덮는 ‘물타기 화법’이라는 판단에서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조폭과 조카 교제 살인 변호를 하고 ‘인권 변호사’ 타이틀을 내세운 위선은 전적으로 양심의 문제”라며 “형님 부부에게 욕설하고, 대장동 사업을 설계했던 성남시장 때는 이미 서민이 아닌 권력자였다”고 주장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어 “변호사비 대납은 경기지사 자리가 뒷받침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의혹”이라며 “이것은 ‘서민의 애환’이 아니라 ‘권력의 애환’”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의 가족사가 ‘애환이 담긴 서민의 이야기’임은 누구도 부정하지 않았다”며 “야당과 국민이 공감하지 못했던 부분은 본인의 악행과 의혹마저 집안 출신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물타기 화법”이라고 했다.

성일종 의원은 한 라디오에서 “이 후보는 20대에 변호사가 됐다. 그 당시는 변호사가 굉장히 귀했다”며 “성남시장이 되고 대장동·정자동·백현동 사건이 터졌다. (형수에게) 쌍욕도 그 당시에 했다”고 쏴부쳤다. 이어 “본인이 상류 사회에 들어가 놓고 왜 서민팔이를 하느냐. 진짜 있을 수 없는 이야기의 언행 불일치”라고 맹비난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신당 창당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한 라디오에서 “지금이 조선시대인가. 비천한 출신이라는 게 무슨 말인지도 모르겠다”며 “개인의 성품과 품성은 주어진 환경을 극복하며 속으로 쌓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고와 야간대학을 다니며 행정고시와 입법고시를 동시 합격해 ‘고졸 신화’로도 불리기도 했던 김 전 부총리는 “저도 청계천 무허가 판잣집에서 살고 끼니를 굶었다”며 “오히려 그런 시절을 감사하고 그로 인해 오늘의 제가 있다”고 훈수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