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김병준, 생각 조금 달라도 시너지”
“김종인-김병준, 생각 조금 달라도 시너지”
  • 이창준
  • 승인 2021.12.0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洪·劉, 바깥서 응원 기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6일 홍준표 의원·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바깥에서 응원해 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경기장 케이스포(KSPO)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경선 경쟁자였던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이날 출범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향후 선거 과정 역할에 대해선 “일단은 두 분 캠프에 계셨던 실무자들이 많이 오기로 했다”며 “그리고 유승민 후보는 아직 뵙지를 못했는데 조만간 찾아뵙겠다. 두 분께서 바깥에서 응원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서로 인사하지 않고 눈길을 주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아직 내부 상처가 남아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의엔 “그런 선입견을 갖고 보신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 같이 일하는 사람끼리 당내에서 다양한 이견이 나왔다고 하더라도 정권 교체라는 목표와 집권 후 국민 행복 보장이라는 목표를 위해 우리가 ‘원팀’이 돼야 한다”며 “아마 서로 조금씩 생각은 다르더라도 힘을 모아 더 시너지를 발휘해서 잘해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선대위 차원의 첫 번째 공약 발표시기에 대해선 “차기 정부의 가장 중요한 문제는 코로나19에 의한 빈곤과의 전쟁이라고 하는 점을 지난 8월에 선포했고 그 기조가 바뀔 것은 없다”며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청년에게 미래의 문을 열어주는 것이고, 모든 경제·사회·복지 정책을 융합해서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정부의 국정 최고의 목표로 하겠다고 경선 초기에 말한 것도 똑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발표하지 못한 공약은 신속하게 보여드리고, 민생 관련 중요 부분을 공약으로 국민들께 보여드릴 생각이다”고 했다.

부인 김건희 씨의 공개 행보시기에 대해선 “제가 오늘 집에 가서 처에게 한번 물어보겠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