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미래형 복합자족신도시
포항, 미래형 복합자족신도시
  • 김기영
  • 승인 2021.12.30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 내달 오픈
지상 최고 29층 6개 동 522세대
신흥주거타운으로 발전 가능성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땐 자격
동화건설 “기대 이상 수준 선봬”
펜타시티동화-항공조감도-석경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 항공 조감도. 동화건설 제공

동화건설은 내년 1월 5일 포항미래형 복합자족신도시인 펜타시티에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를 오픈한다.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련리 일원(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A5블럭)에 지하2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규모이며 전용면적 △84㎡ △117㎡ △148㎡ △165㎡ △199㎡ 모두 522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148㎡ △165㎡ △199㎡는 단지 내 오직 5세대의 최상층 품격 펜트하우스로 선보인다.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가 들어서는 펜타시티는 포항시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250여개 기업유치가 예정돼 있고, 4차 산업단지와 경상북도 동부청사 등 다양한 행정인프라가 들어선다.

또 초등학교(예정)를 비롯해 국제학교(추진중) 같은 외국교육기관도 계획돼 있어 주거, 상업, 업무, 산업, 행정인프라를 한 번에 누리는 미래형 복합자족신도시로 조성된다.

게다가 이인지구, KTX신도시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가 인접해있고, 효자, 지곡에 이은 4천여 세대 포항의 신흥주거타운으로의 발전가능성도 높다.

KTX 포항역과 인접해 서울-대구 등 광역권 이동이 용이하고, 7번, 28번 국도, 영일만대로에다 우현~이인지구계획도로 예정으로 포항 시내외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이마트 포항이동점과 포항시 농산물 도매시장이 인접해있고, 경상북도 동부청사와 펜타시티 내 상업시설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해 보다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도 있다.

규제지역으로 묶인 포항시 남구와 달리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이 경과한 19세 이상이면 주택보유·세대주 여부와 관계없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펜타시티 맨 앞자리에 위치하는 동화아이위시는 수납강화 신평면 설계, 최상층 펜트하우스를 품은 중대형 고급단지로 전세대 남향위주의 단지 배치로 일조와 채광이 탁월한 단지를 선보인다.

수국정원, 향기초화원 등 자연속 휴식공간은 물론 아이들을 위한 어린이물놀이장, 숲속놀이터 등 다양한 테마공원을 마련해 단지 내에서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GX룸 등 활력커뮤니티와 게스트하우스, 작은도서관, 북카페, 어린이집, 다함께돌봄센터 등 멀티커뮤니티 마련으로 입주민들의 편의와 삶의 만족도를 더욱 끌어올릴 예정이다. 더불어 지상에 차없는 단지설계로 안전한 보행환경을 실현하며, 맘스스테이션 등 안전한 차량 승하차 환경이 조성된 안심생활 단지를 구현한다.

펜타시티 유일 평당 1천만원대 미만(일부세대 제외) 합리적 분양가를 갖춘 데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 300만원대 저렴한 발코니 확장비(117㎡제외) 등 다양한 금융혜택까지 적용돼 수요자들의 자금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또 발코니 확장시 현관중문을 비롯해 주방 엔지니어스톤, 하이브리드 쿡탑, 시스템 가구(펜트리, 드레스룸), 작은방 붙박이장(타입별 1개소), 작은방 서재설치(117㎡) 등 다양한 프리미엄 무상옵션 제공으로 소비자의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릴 전망이다.

동화건설 분양 관계자는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는 대구에서 완판신화를 이어오던 동화가 포항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지여서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며 “펜타시티라는 최적의 입지환경부터 단지구성, 커뮤니티, 인테리어 등 제품력은 물론 다양한 금융혜택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기대하는 것 이상의 수준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