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증거금 32조원 몰려…청약자수 230만명 돌파
LG엔솔, 증거금 32조원 몰려…청약자수 230만명 돌파
  • 승인 2022.01.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청약 첫날 증거금이 32조원을 넘어섰다. 총 청약에 참여한 계좌 수도 230만명을 넘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마감 기준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 7개 증권사에 증거금이 32조6천억467억원으로 집계됐다.

청약 첫날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 가장 많은 증거금 18조4천398억원이 모였고, 다음으로 신한금융투자 5조7천978억원, 대신증권 3조6천54억원, 미래에셋증권 3조1천831억원, 하나금융투자 9천493억원, 신영증권 3천804억원, 하이투자증권 2천909억원 순으로 증거금이 모였다.

청약에 참여한 계좌 수는 237만5천301건으로,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가장 청약 건수가 많았던 카카오뱅크 건수(약 186만건)를 첫날만에 뛰어넘었다. 청약 주식 수 기준 통합 경쟁률은 20.48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95.87대 1)이 제일 높고, 하나금융투자(28.59대 1), KB증권(25.24대 1), 신한금융투자(15.87대 1), 신영증권(11.46대 1), 대신증권(9.87대 1), 하이투자증권(8.76대 1) 순이다.

예상 균등수량은 하이투자증권(4.44주)이 가장 많고, 대신증권(4.16주), 신영증권(3.96주), 신한금융투자(2.97주), 하나금융투자(2.19주), KB증권(1.87주) 순이다. 물량이 적고 계좌 수가 많은 미래에셋에서 받을 수 있는 예상 균등수량은 0.41주로, 1주 밑으로 떨어졌다.

보통 공모주 청약이 마지막 날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18일 마감일에도 증권사별 경쟁률을 살피는 눈치싸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의 물량이 486만9천792주(45.8%)로 가장 많고, 신한금융투자·대신증권이 243만4천896주(22.9%)로 그다음이다. 미래에셋증권·하나금융투자·신영증권·하이투자증권 물량은 22만1천354주로 2.1%씩을 확보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부터 19일까지 전체 공모 물량 4천250만주 중 25%인 1천62만5천주에 대해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