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신인왕 셰플러, '골프 해방구'에서 생애 첫 우승
2020년 신인왕 셰플러, '골프 해방구'에서 생애 첫 우승
  • 승인 2022.02.14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닉스오픈서 PGA투어 생애 첫 우승...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에서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WM 피닉스오픈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든 채 미소 짓고 있다. 세플러는 이날 최종 4라운드에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연장전 끝에 물리치고 PGA투어 생애 첫 우승컵을 차지했다.연합뉴스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골프 해방구’에서 미루고 미뤘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이뤘다.

셰플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WM 피닉스오픈(총상금 870만 달러) 최종일 연장전에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셰플러와 캔틀레이는 4라운드에서 똑같은 4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6언더파 268타로 공동 1위에 올라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3차 연장에서 셰플러는 7.6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긴 승부를 결정지었다.

우승 상금은 147만6천 달러다.

2019-2020시즌 신인왕에 올랐던 셰플러는 언제 우승해도 이상할 게 없다는 평가를 받을 만큼 정상급 기량을 지녔지만, 그동안 우승과 인연은 없었다.

그는 지난해 PGA챔피언십 공동7위, US오픈과 디오픈 공동8위 등 3개 메이저대회에서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고 마스터스에서도 공동18위라는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노던 트러스트 2라운드에서는 59타를 때려내기도 했다.

라이더컵에서는 최종일 싱글매치에서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을 격파해 주목을 받았다.

이번 시즌 들어서도 휴스턴 오픈 준우승과 타이거 우즈 재단 주최 히어로 챌린지 준우승 등으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4라운드에서 그는 13번 홀부터 15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발판으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7번 홀(파4) 버디를 잡아내면서 먼저 경기를 끝낸 캔틀레이와 함께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18번 홀(파4)에서 경기를 끝낼 기회는 있었다.

그러나 2m 남짓 버디 퍼트가 빗나갔다.

1차 연장에서 캔틀레이의 2m 버디 퍼트가 살짝 비켜나가 한숨을 돌린 셰플러는 2차 연장에서는 러프에서 친 두 번째 샷이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지만, 파를 지켜냈고, 3차 연장에서는 티샷을 벙커에 집어넣었으나 기어코 버디를 잡아냈다.

PGA투어 71번째 출전 대회에서 첫 우승을 따낸 그는 “길에는 장애물이 있기 마련이라고 늘 나 자신에게 말했다. 처음이 가장 어려운 것 같다”며 첫 우승의 감격을 밝혔다.

그는 또 “오늘 실수를 극복하고 우승을 일궈낸 게 멋지다”고 자찬했다.

이번 시즌 들어 앞서 출전한 3차례 대회에서 모두 우승 경쟁을 벌이며 10위 밖으로 밀린 적이 없는 작년 플레이오프 챔피언 캔틀레이는 시즌 첫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그는 3차 연장에서 두 번째 샷을 셰플러보다 더 가까운 3m에 붙였으나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비껴갔다.

캔틀레이는 “오늘 보기 하나 없는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결정적인 퍼트를 넣지 못했다”면서 “셰플러는 챔피언에 오를 자격이 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사흘 동안 선두권을 달려 신인 돌풍을 예고했던 사히스 티갈라(미국)는 17번 홀(파4) 티샷 실수로 우승의 꿈을 날렸다.

공동선두를 달리던 그는 티샷을 물에 빠트려 1타를 잃고 공동 3위(15언더파 269타)로 밀렸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와 잰더 쇼펄레(미국)도 나란히 공동 3위에 올랐다.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공동 8위(13언더파 271타), 세계랭킹 1위 람은 공동 10위(12언더파 272타)로 체면을 지켰다.

강성훈(35)은 6언더파 65타를 몰아쳐 공동 26위(8언더파 276타)로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들어서는 작년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공동 27위를 뛰어넘는 최고 순위다.

그는 올해 들어서는 4개 대회에서 3차례 컷 탈락했다. 공동 42위에 오른 지난주 AT&T 페블비치 프로암이 유일하게 상금을 받은 대회였다.

강성훈은 83.3%에 퍼트까지 따라줘 모처럼 눈부신 경기를 했다. 그는 버디 7개를 뽑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았다.

김시우(27)도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인 끝에 강성훈과 같은 공동 26위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기대를 모았던 이경훈(31)은 공동 38위(5언더파 279타)에 머물렀다.

그는 이날 1언더파 70타를 쳤다.

카를로스 오르티스(멕시코)는 이날 ‘콜로세움’ 16번 홀(파3)에서 홀인원으로 운집한 2만명 관중들을 또 한 번 뒤집어놨다.

관중들은 맥주캔을 던지는 이 대회 관행으로 홀인원을 축하했다.

전날에도 이곳 ‘콜로세움’에서는 샘 라이더(미국)의 홀인원으로 광란의 맥주캔 투척 세리머니가 펼쳐진 바 있다.

3층짜리 관람대가 티박스부터 그린까지 에워싼 16번 홀은 ‘골프 해방구’로 불리는 이 대회에서도 선수들 플레이에 가장 격렬한 반응을 보이는 곳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