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시를 찾아서] 보고 싶다
[좋은시를 찾아서] 보고 싶다
  • 승인 2022.03.10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성택

강물에 뜬 달

세월의 편린에 묻혀간

그대의 희미한 허상

아직도 전하지 못한 말은

‘보고 싶다’

간직해 오던 사진 한 장

찢어서, 강물 위로 흩어 버린 날

물새도 달빛에 젖어 울었다

넋을 잃고

숨죽인 어둠 속에서도

생생히 파문을 일군 말

‘보고 싶다’

◇심성택= 1949년 경북 청송産. <문학세계>에서 시로 등단

<해설> 인간의 심성 중에 가장 상처를 많이 안기는 것이 이별이라는 단어일 것이다. 생명이 있는 존재는 누구든 무엇이든 반드시 한번은 겪고 넘어야 하는 것이 생사의 강을 넘는 이별이다. 그걸 빤히 알면서도 우리는 아파한다. 어떻게든 영원한 이별이 아니기를 소망한다.

-정광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