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컵 든 김비오, 단숨에 ‘상금랭킹 1위’
우승컵 든 김비오, 단숨에 ‘상금랭킹 1위’
  • 승인 2022.05.0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 칼텍스 오픈 정상 올라
10년만에 타이틀 탈환 성공
우승축하물세례받는김비오
김비오가 8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비오(32)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메이저급 대회인 GS 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정상에 올랐다.

김비오는 8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9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GS 칼텍스 매경오픈은 한국오픈, KPGA선수권대회, 신한동해오픈과 함께 우승 선수에게 5년 시드를 주는 메이저급 대회다.

작년 11월 KPGA 코리안투어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6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보탠 김비오는 통산 7승 고지에 올랐다.

아시아프로골프투어에서 뛰느라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DB 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건너뛴 김비오에게는 2개 대회 연속 우승인 셈이다.

2012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김비오는 10년 만에 타이틀을 탈환했다.

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 2차례 우승은 박남신(63), 최상호(67), 김경태(36), 박상현(39), 이태희(38)에 이어 여섯 번째다.

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 3번 이상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우승 상금 3억원을 받은 김비오는 단숨에 상금랭킹 1위를 꿰찼다.

김비오는 2019년 경기 도중 티샷을 방해한 관객에게 손가락 욕설을 날렸다가 6개월 동안 출전 정지를 당했고, 복귀 이후 2번 우승으로 당시 충격과 아픔을 완전히 씻어냈다.

이날 18번 홀에서 챔피언 퍼트를 넣은 김비오는 징계 해제 이후 처음 우승했던 작년 11월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때처럼 격한 세리머니는 삼가고 오른 주먹을 가볍게 쥐어 보였다.

조민규(34)는 2타차 단독 2위(7언더파 277타)를 차지했다.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만 3번째 준우승이다.

2015년 이 대회 챔피언 문경준(40)이 4언더파 67타를 쳐 3위(6언더파 278타)에 합류했다.

작년 KPGA 코리안투어 3관왕 김주형(20)은 1타를 줄여 공동 5위(4언더파 280타)에 올라 체면은 세웠다.

작년 우승자 허인회(35)는 공동 70위(15오버파 299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