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대가야박물관, 리모델링 3년 만에 재개관
고령 대가야박물관, 리모델링 3년 만에 재개관
  • 추홍식
  • 승인 2022.05.09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산동 고분군 유물 첫 선
지역 문중·사찰 소장품 전시
VR·AR 활용 콘텐츠 강화
고령군 대가야박물관은 최근 박물관 강당에서 재개관식을 개최했다.

2019년부터 3년 동안의 전시 리모델링 사업을 마치고, 새로운 도약을 선포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대가야박물관은 노후 시설을 개선하고, 유물의 전시 공간을 확충하기 위해 2016년부터 리모델링 계획을 수립,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립박물관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38억6천500만원에 이르는 예산을 들여 전시개편사업을 추진했다.

이에 2018년 사업을 시작해, 2019년 4월 대가야왕릉전시관과 어린이체험학습관에 대한 전시공사를 완료해 재개관했고, 2021년 12월 대가야역사관의 리모델링을 마무리해 임시개관했다.

올해 대가야체험축제기간(2022년 5월5일~2022년 5월8일)에 맞추어 코로나19로 인해 미루었던 재개관식을 개최했다.

대가야박물관의 전시개편은 크게 세 가지 방향으로 이루어졌다.

첫째, 대가야사 연구성과를 반영해 고령에서 나온 최신 유물을 최대한 많이 소개하려고 했다. 그에 따라 3천여점이 넘는 유물을 전시했고, 건국신화 흙방울, 말갑옷, 덩이쇠 등 고령 지산동 고분군을 비롯한 고령 각지에서 출토된 최신 유물이 첫 선을 보였다.

둘째,고령의 문중,서원·향교,사찰 등에서 소장하고 있는 소중한 유물들을 소개했다.

김종직 종가 고문서와 정종 적개공신교서는 보물, 고령 보부상유품 등 국가지정문화재를 비롯해 새롭게 선보이는 고령의 보물들이 가득했다.

셋째, 첨단기술을 활용한 박물관의 온라인 전시, 교육이 확산하는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VR과 AR을 활용한 콘텐츠와 홈페이지 개선을 통한 방문객의 접근성을 크게 강화했다.

대가야박물관은 2000년 9월 대가야왕릉전시관을 시작으로, 2005년 4월 대가야역사관, 2006년 3월 우륵박물관을 개관하면서 명실상부한 전국 유일의 대가야사 전문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간 매년 1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대가야 역사ㆍ문화의 교육과 체험 중심지로 각광받으며 지방공립박물관 운영의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고령=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