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뽑다가 환자에 상처 입힌 치과의사 벌금 300만원
사랑니 뽑다가 환자에 상처 입힌 치과의사 벌금 300만원
  • 김종현
  • 승인 2022.05.16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니를 뽑다가 환자에게 흉터 등 상처를 입힌 치과의사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형사2단독 김형호 판사는 사랑니 발치를 하다 환자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업무상과실치상)로 기소된 치과의사 A(52)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치과의원에서 B(38)씨의 사랑니 발치 수술을 하면서 도구 사용을 제대로 하지 않아 환자 입술에 흉터 교정이 필요할 정도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판사는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지만 범행을 시인하고 상해에 따른 보상을 다짐하는 점, 진료 중에 발생했고, 과실의 정도가 중하다고 보이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판결이유를 설명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