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탬베리와 재대결…바심은 불참
우상혁,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탬베리와 재대결…바심은 불참
  • 승인 2022.05.1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 챔피언에 오른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대회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우상혁은 한국시간으로 21일 오후 9시 24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 2차 대회에 출전한다.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출전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는 ‘2022년 실내·실외 세계랭킹 1위’ 우상혁과 ‘도쿄올림픽 공동 1위’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의 2파전이 될 전망이다.

우상혁은 이미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주최 측의 ‘초청’을 받았고, 출전 의사도 밝혔다.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홈페이지도 “월드 리더이자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챔피언 우상혁이 출전한다”고 밝혔다.

14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2m33을 넘어 2m30의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을 제치고 우승한 우상혁은 18일 영국으로 건너가 두 번째 다이아몬드리그 우승을 노린다.

애초 버밍엄 대회는 건너뛰고, 6월 10일 로마 대회에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던 탬베리도 버밍엄 대회 출전 의지를 드러냈다.

14일 도하 개막전에서 강풍에 시달리며 2m20으로 7위에 그친 탬베리는 경기 뒤 소셜 미디어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최악의 시즌 시작. 이런 경기에서 긍정적인 면을 찾을 수는 없지만, 나는 이렇게 주저앉지 않을 것”이라며 “시즌 초 부진은 예전에도 겪어봤다.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도 알고 있다. 버밍엄 대회가 곧 열린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겠다”고 썼다.

도쿄올림픽 공동 1위이자, 2m42의 역대 2위·현역 1위 기록을 보유한 바심은 버밍엄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고, 6월 10일 로마 대회에 나설 계획이다.

탬베리는 2016년 실내육상선수권 우승(2m36),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공동 1위(2m37), 2021 다이아몬드리그 최종 우승(2m34)을 차지한 최정상급 점퍼다.

지난해 8월 도쿄올림픽에서 바심과 공동 우승하고, 13개 다이아몬드리그 성적을 종합해 9월 1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하며 바심의 라이벌로 부상했다. 탬베리의 개인 최고 기록은 2m39다.

국내 일인자에 머물렀던 우상혁은 도쿄올림픽에서 2m35로 4위에 오르며 세계 육상 중심부로 진입했다.

2022년에는 ‘최정상급’으로 자신의 지위를 높이며 바심, 탬베리와 함께 ‘빅3’ 체제를 구축했다.

올 시즌 성적만 보면, 우상혁이 탬베리를 앞선다.

2월 6일 체코 후스토페체에서 2m36을 뛰어 자신이 보유한 한국기록(2m35)을 바꾼 우상혁은 3월 20일 2022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에서 2m34로 우승했다. 세계실내선수권 당시 탬베리는 2m31로 공동 3위를 했고, ‘챔피언’ 우상혁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2022시즌 실내 세계랭킹 1위이자, 세계실내선수권 챔피언 완장을 차고 실외 시즌을 시작한 우상혁은 ‘빅3’가 모두 출전한 도하 다아이몬드리그에서 우승했다. 이 대회에서 우상혁은 생애 처음으로 바심을 꺾었고, 탬베리를 상대로는 2개 대회 연속 승리했다.

우상혁은 2월 6일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 대회(2m36), 2월 16일 슬로바키아 반스카 비스트리차 실내 대회(2m35), 3월 20일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육상선수권(2m34), 5월 14일 도하 다이아몬드리그(2m33) 등 4개 국제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2022년 실내, 실외 1∼3위 기록도 모두 우상혁이 만들었다.

특히 우상혁의 실외 기록은 2m30(4월 19일 대구), 2m32(5월 4일 나주), 2m33(5월 14일 도하)으로 점점 높아졌다.

탬베리의 기록은 경기를 치를수록 올라올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2022년 전력 질주’를 예고한 우상혁의 기세도 하늘을 찌른다.

우상혁은 탬베리의 기량을 인정하면서도, 그와의 2022년 세 번째 대결도 자신 있게 준비한다.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홈페이지는 다른 종목에 출전하는 ‘육상 스타’도 소개했다.

도쿄올림픽 여자 단거리 3관왕(100m·200m·400m 계주)에 오른 일레인 톰프슨(자메이카)은 도하 다이아몬드리그 200m에서 우승한 ‘하버드 졸업생’ 개브리엘 토머스(미국)와 100m에서 경쟁한다.

남자 100m에서는 도쿄올림픽 200m 우승·100m 3위를 차지한 안드레이 더그래스(캐나다)가 9초76의 역대 공동 6위 기록을 보유한 트레이본 브롬웰(미국)과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