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산채 비빔밥' 만찬…미국산 소갈비·쌀케익도
[한미정상회담] '산채 비빔밥' 만찬…미국산 소갈비·쌀케익도
  • 이창준
  • 승인 2022.05.21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배주 '오미자'로 담근 국산 스파클링 와인…만찬주 美나파 와인 '바소'
한미정상 공식 만찬 메뉴. 대통령 대변인실 제공
한미정상 공식 만찬 메뉴. 대통령 대변인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1일 공식 만찬 테이블에 '팔도 산채 비빔밥'이 올랐다.

대변인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팔도에서 나는 제철 나물들을 고추장 소스에 비벼먹는 산채비빔밥은 색과 맛뿐 아니라 계절과 지역,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의미하는 메뉴"라고 설명했다.

식전 먹거리로는 자색 고구마·단호박·흑임자 맛의 전병과 팥 음료가 나왔다.

이후 △향토진미 5품 냉채(흑임자 두부선·이색밀쌈·오이선·횡성 더덕무침·금산 인삼 야채말이) △강원 양양 참송이 버섯죽과 침채 △해남 배추를 이용한 숭채만두 △간장 양념으로 숙성한 수비드(저온 진공 조리법) 방식의 미국산 소갈비 양념구이와 야채 △팔도 산채 비빔밥과 두부 완자탕 순으로 음식이 제공됐다.

디저트는 이천쌀과 화이트 초코렛을 이용한 쌀케익,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 젤리, 국내산 산딸기와 배 등 양국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이다.

대변인실은 "아울러 장거리로 피곤한 미 대통령의 피로 회복과 소화를 도와줄 후식으로는 매실차가 준비됐다"고 덧붙였다.

만찬주로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한국인 소유 와이너리 '다나 에스테이트'에서 생산된 레드와인 '바소'가 오른다.

대변인실은 언론 공지에서 "바소는 2010년 서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만찬주였으며, 공식 만찬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건배주로는 2012년 핵 안보 정상회의 등에서 만찬주로 쓰인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화이트와인으로는 나파밸리산 '샤또 몬텔레나 나파밸리 샤도네이'가 각각 선정됐다.

대변인실은 오미자 스파클링 와인에 대해 "신맛, 단맛, 쌉싸름한 맛, 짠맛, 자극적인 맛 등 다섯 가지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근 것"이라고 전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