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푸의 요정’ 빛과소금 “50년 우정, 동료보다 가족같아”
‘샴푸의 요정’ 빛과소금 “50년 우정, 동료보다 가족같아”
  • 승인 2022.05.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그마치 26년만에 신보 ... ‘블루 스카이’ 한·영 버전
26년만에 앨범 낸 ‘빛과소금’ .
“음반을 만들고 활동한다는 게 생각보다 쉬운 일은 아니에요. 하지만 ‘빛과소금’ 우리 아직 살아있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었어요.” (장기호)

1990년대 한국 퓨전 재즈의 시작을 알렸던 그룹 ‘빛과소금’이 오랜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샴푸의 요정’을 시작으로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그대 떠난뒤’, ‘오래된 친구’ 등의 곡으로 세대를 넘나들며 사랑받았던 그들이 새 음반을 내기까지 걸린 시간은 자그마치 26년이다.

빛과소금은 22일 인터뷰에서 “데뷔 30주년을 맞은 2020년에 새 음반을 발표하려 했는데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면서 일정이 늦춰졌다”며 미안함을 먼저 전했다.

그동안 각자 음악 작업을 하면서 공연을 하기도 했지만, 두 사람 모두 실용음악과 교수로 재직하며 강단에 서다 보니 좀처럼 시간을 내기가 어려웠다고 한다. 녹음은 작년 여름에야 마쳤다.

박성식은 “이번 앨범에 담긴 이야기도 기존 음반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음악적인 색채가 크게 변하지 않은데다 조금 여유가 생긴 만큼 조금 더 편안하게 들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26일 발매되는 정규 6집의 제목은 ‘히어 위 고’(Here We Go)다.

음반에는 ‘블루 스카이’(Blue Sky), ‘오늘까지만’ 등 총 10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중 하나인 ‘블루 스카이’는 빛과소금의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노래다. 팬데믹 상황에서 느낀 답답함을 뒤로 하고 이제는 푸른 하늘에서 마음껏 날자고 노래하는 이 곡은 영어와 한국어 버전 두 가지가 수록됐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오랜 공백 끝에 내놓는 음악에 부담은 없을까.

“늘 전작보다는 나아야 한다는 부담감은 있죠. 1편을 능가하는 2편은 없다고들 하지만 그런 통념을 깨고 싶어요. ‘빛과소금도 변하고 있구나’, ‘나이가 다가 아니구나’ 생각하실 수 있도록요.” (장기호)

어느덧 60대에 접어든 두 멤버는 ‘빛과소금’ 이름으로 활동할 수 있는 건 팬들 덕분이라고 입을 모았다.

장기호는 “환갑의 나이에도 우리 두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건 역시 팬들”이라며 “예전처럼 활발하게 활동하지는 못하더라도 틈날 때마다 부지런히 (음악 작업 등을)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힘줘 말했다.

차세대 K팝 대표 그룹 중 하나로 꼽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020년 ‘샴푸의 요정’을 리메이크한 뒤에는 ‘원곡자가 누구냐’, ‘이런 곡이 있었냐’며 빛과소금을 찾아보는 해외 팬들도 많아졌다고 한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온 두 사람은 동료보다는 가족에 더 가까운 느낌이었다.

장기호는 “서로 치고받기도 했지만, 우리 둘이 함께 연주하면서 무대에 오르는 게 그 무엇보다 가장 재미있다”고 했고, 박성식은 “50년 넘은 친구인데 무슨 말로 표현해야 하냐”며 웃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