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애 “도민 행복” vs 이철우 “경북 미래”
임미애 “도민 행복” vs 이철우 “경북 미래”
  • 윤정
  • 승인 2022.05.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사 후보 공약 비교
임미애 “에너지 자립마을 50개
백신산업 활성화 북부권 상생”
이철우 “4차 산업혁명 기반을
경북형 돌봄 저출산 문제 극복”
민주당-임미애후보
민주당 임미애 후보
국민의힘-이철우후보
국민의힘 이철우 후보

6·1 지방선거에서 경북지사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펼치는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후보와 국민의힘 이철우 후보(기호순)의 공약은 큰 틀에서는 유사한 점도 있으나 무게 중심은 차이가 있다.

민주당 임 후보는 ‘행복한 경북, 설레는 미래’, ‘일상의 행복, 살맛 나는 경북’, ‘행복한 삶, 희망 경북’ 등 ‘행복’을 강조하는 3대 비전을 내걸었다. 이를 실천하고자 5대 도정 목표와 20개 핵심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임 후보는 미래 산업의 수도 경북을 위해 도청 신도시와 백신산업 활성화로 북부권 상생, 친환경 자동차·로봇 클러스터 조성, 1천640조 원 시장 규모 할랄푸드 인증기관 유치, 구미 e-스포츠 경기장 설립을 약속했다.

또 경북을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의 메카로 만들고자 기업의 ESG 경영과 RE100 수요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고 기업 투자환경을 조성해 일자리 창출하고 국가산업단지 재생에너지 사용 활성화 등을 추진한다.

또 사람과 자연이 어울리는 역사문화관광을 위해 둘레길 조성, 역사·생태·영토가 사람과 어울리는 역사문화관광 추진, 시·군별 산림치유장 조성과 생태관광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마을 조성을 위해선 에너지 자립마을 50개소 시범운영, 농어촌 기본소득 지급, 경북형 푸드 플랜 구축과 온라인 농·식품 유통채널 구축, 농어촌 마을 재래식 화장실 개선사업을 꺼내 들었다.

임 후보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 삶을 가르치는 생활교육을 위해서는 북부권 공공의료원 설립과 국립암센터 분원 포항 유치, 난임 부부 지원 확대와 통합 돌봄 시스템 구축, 주민강사제 운용 등을 내세웠다.

경북지사 재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이 후보는 4차 산업혁명 선도, 차세대 원자력 및 수소생산·발전 국가산단 조성, 미래 모빌리티 연구개발 및 산업벨트 조성, 경북형 완전 돌봄 체계 구축 등 4가지 항목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경북의 미래를 열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초거대 AI 클라우드팜 조성, 메타버스 산업단지 구축, XR융합산업 생태계 조성, 가속기 첨단산업 뉴딜벨트 조성, 데이터·인공지능·소프트웨어 인력을 육성해 4차 산업혁명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차세대 원자력 및 수소생산·발전 국가산단 구축을 위해 차세대 원자력 산업 국가산단 조성, 원자력 활용 수소생산 수출 국가산단 조성,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구축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미래형 모빌리티 연구개발 및 산업벨트를 조성하고자 미래차 전환기술 실증지원 플랫폼 구축, 미래차 소재부품 장비 특화단지 지정, 차량용 반도체 연구개발 거점 조성, 차세대 배터리 플랫폼 구축 등 경북의 자동차 부품 산업 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한다는 생각이다.

아울러 경북형 완전 돌봄 체계 구축을 제시하며 임신에서 출산 그리고 보육까지의 인프라 확대와 산모·신생아 관리 지원, 긴급돌봄 서비스 등을 확대해 저출산 문제 극복을 강조했다.

두 후보는 25일 열린 후보자 토론회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등 현안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임 후보는 “공항 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이 후보가 지난 4년 동안 보여줬던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에 저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 갈등 조정 능력이 빵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공항(건설추진)은 제가 오기 전에는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도민들이 다 안다. 제가 와서 해결한 것”이라며 “그런데 그걸 빵점이라 이야기하면 누가 했단 말이냐”고 반박했다.

원전 정책에 대한 시각차도 팽팽했다.

임 후보는 “탈원전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경북을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 원천기술이 원전 딱 하나 있었고 세계 1등 기술이었다. 그걸 그대로 뒀다면 세계에 수출해 돈을 엄청나게 벌었을 텐데, (탈원전으로) 나라도 어렵게 되고 특히 경북은 더 어렵게 됐다”라며 “우리는 (원전기술개발) 연구를 더 해야 하고 법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