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축구화, 경매에서 1천600만원에 낙찰…"가보 될 물건"
손흥민 축구화, 경매에서 1천600만원에 낙찰…"가보 될 물건"
  • 승인 2022.06.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30·토트넘)이 지난 3월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에서 신었던 축구화가 경매에서 무려 1천600만원에 팔렸다.

6일 오후 2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 북측 광장에서는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해 지난 1일부터 매일 열린 국가대표팀 소장품 경매의 마지막 날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출품된 축구화는 손흥민이 이란전에서 실제 착용한 데다가 개인 맞춤형으로 제작돼 손흥민의 이니셜까지 새겨진 물품이다. 축구화 옆면에는 손흥민의 친필 사인도 담겨 있다.

전날까지 경매에 나왔던 소장품들의 호가가 10∼50만원씩 올라갔던 데 반해 이날 참가자들은 매번 호가를 100만원씩 높여 불렀다.

경매 시작 2분도 안 돼 22만원에서 시작한 축구화 가격은 1천만원을 넘겼다.

유모(40)씨가 1천300만원을 불렀는데도 ‘붉은 악마’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온 이재호(24)씨는 망설임 없이 1천600만원을 외쳤다.

좌중에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유씨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고, 진행자가 세 차례 1천600만원을 외치면서 경매는 마무리됐다.

축구화를 양손에 거머쥔 이씨는 만면에 미소를 띠며 손흥민의 전매특허 세리모니인 ‘찰칵 세리모니’까지 선보였다.

대학생이라는 그는 “앞서 황희찬 축구화의 낙찰가를 보고 해볼 만 하다는 생각이 들어 참여했다”며 “제 돈이 아닌 아버지의 지원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아버지께 말씀을 드리니 ‘가보로도 남길 수 있다’며 흔쾌히 허락해주셨다”며 “가족이 이번에 이사를 하게 돼 인테리어를 하는 데 어중간한 인테리어 작업에 1천만원 이상 쓸 바에 이 축구화를 전시하는 게 훨씬 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값어치가 있다. 너무 기쁘다”며 “이번에 큰돈을 썼는데 언젠가 (손)흥민이형을 한 번 만날 기회가 있으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축구화의 주인이 된 이씨는 오는 14일 서울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이집트와 평가전 티켓 4장도 함께 받았다.

이날 경매에는 손흥민의 축구화와 함께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직접 착용하고 사인까지 한 축구화도 출품돼 60만원에 낙찰됐다.

김승규 축구화의 주인공 정호영(43)씨는 “이 축구화 말고도 전날까지 경매에 매일 참여해 조현우(울산), 송민규(전북) 등의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도 샀다”고 말했다.

이어 “경북 김천에서 매일 올라왔다”며 스스로 K리그1 김천 상무의 열성 팬이라고 소개했다.

엿새간 일정을 마친 대한축구협회 자선 경매의 수익금은 전액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비용으로 기부된다.

전날 손흥민과 김민재(페네르바체)가 직접 사인한 대표팀 유니폼은 각각 650만원과 210만원에 팔렸다.

그다음 고가로 낙찰된 물건은 지난 2일 나온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실제 착용한 축구화로 65만원에 팔렸다.

황의조(보르도)의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55만원), 이재성(마인츠)의 사인 유니폼(41만원), 황희찬의 사인 유니폼(40만원)이 뒤를 이었다.

지난 3일에 나온 조현우와 송민규의 유니폼은 각각 30만원, 22만원에 팔렸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