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논단] 팬덤정치와 국민통합
[대구논단] 팬덤정치와 국민통합
  • 승인 2022.06.15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복 영진전문대학교 명예교수 지방자치연구소장
개딸, 양아들, 개이모, 잼파파, 아버지 각하, 문빠, 우리 이니, 수박, 처럼회, 윤핵관, 민들레 등등 별의별 말들이 돌아다닌다. 이런 말의 출처 배경은 정치권이다. 정치인과 추종 세력 간 은어처럼 사용되기도 하고 대놓고 파벌성, 계파성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념과 지향성에서 차이는 있지만 여·야에 공통적으로 해당되는 내용들이다.

특정 정치인을 추종하는 세력들 또는 정당 내 정치인들 계파 간의 갈등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개’자가 붙는 말이나 잼파파는 이재명 의원 추종 집단이 흔히 사용하는 어휘다. 문 전 대통령 시대에는 문빠, 우리 이니가 공공연하게 퍼졌다. 수박, 처럼회는 민주당 내 의원 간 또는 초선 강경파들이 기꺼이 사용하는 말로 당내 계파 간 정쟁의 불씨가 되기도 한다. 그 중심에는 친명과 반대 세력 비명이 있다.

민들레는 ‘민심을 들을래’라는 약자를 칭한다고 하는데 여당인 국민의힘 당내에서 형성된 소집단이다. 정치권에서 자생하는 여러 형태의 소집단은 계파 간 절대 당권을 노리는 정치인들이 만든 비공식 조직이다. 공식적인 정당 조직 내에서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되는 비공식 조직은 정치적 색깔이 같거나 비슷한 정치인끼리 만드는 소집단이다. 특수 정치인들의 추종 세력들에 의해 당 외에서 형성되는 소집단은 일견 추종자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집단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런 조직을 원격 조정하는 또 다른 체제가 있다고 봐야 한다. 자기 일을 제쳐놓고 죽기 살기로 오직 희생으로 정치인을 따른다는 것은 이해 안 되는 부분이다. 자기 취향에 맞는 연예인을 분별없이 따르는 세력들이 있다. 이른바 팬클럽이다. 팬클럽 역시 자발적으로 생성된 소집단이라고 하지만 실제적 클럽을 주도하는 또 다른 세력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유별난 정치인들은 자기 팬 확보에 온 신경을 다 쓴다. 팬 관리를 잘하는 정치인이 유능한 것처럼 보일 때도 있다. 그런 정치인은 대부분 자기 추종 세력들을 보호하려고 애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우를 보면 알 수 있다. 그가 퇴임 시까지 40%의 지지율을 유지케 된 것도 팬 관리를 잘한 덕분일 것이다. 팬들은 무조건 문빠의 정치를 지지했고 문을 비난하는 측에게는 무차별 문자폭탄을 보내는 등 상대 비방을 일삼았다. 문빠에게 불리한 언론보도는 가짜뉴스로 몰아갔다. 그는 강성친문의 행동을 정치의 양념으로 간주하면서 은근히 팬덤정치를 즐겼다. 퇴임하여 시골로 내려간 그의 집 앞에서 보수집단들이 비난 행동을 하고 있는 것도 어찌 보면 팬덤정치에 대한 반작용인지 모른다. 합리적 합당한 비공식조직은 공식적조직에 활기를 부어주는 등 좋은 영향을 끼치기도 하지만 공식적조직의 발전을 저해하는 경우가 많다. 비공식 조직 그 자체가 갈등의 원천인 것이다.

나는 정치권 주변에서 형성되고 있는 소집단들의 각종 행태를 팬덤정치의 서곡으로 보고 있다. 팬덤정치는 편 가르기, 계파 형성의 본체다. 팬덤정치에 얽매인 추종자들은 특별 정치인이나 정치체제를 무조건 옹호하고 반대 세력을 비방하면서 자기만족을 찾는다. 따라서 팬덤정치는 정당의 공식적 체제를 무시하면서 통합을 저해하는 정치체제로 볼 수 있다. 여·야 정당이 팬덤체제와 같은 비공식조직을 잘 못 활용하면 공식적조직인 정당 체제에 많은 피해를 준다.

지금 여·야 공식적 정당 체제는 당내의 비공식 정치조직으로 인해 많은 갈등을 빚고 있다. 여당은 윤핵관과 민들레, 야당은 친이재명파와 반이재명파가 그 주요 실체다.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은 통합이란 말을 매우 강조하고 있다. 국민통합이 대표적이다. 국민통합은 국민 모두를 하나로 만족시키는 정책으로 국민들을 결속시키는 행위다. 팬덤정치는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뿌리다.

새 정부가 들어 선지 한 달이 지났다. 윤 대통령이 50% 정도의 국정운영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것은 그가 강조해 온 공정과 정의를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는 국민 염원 때문이다. 대다수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대통령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국민들 중에는 검수완박법 때문에 지난 정권의 여러 과오들이 묻혀질까 저어하는 이들도 꽤 있을 것이다. 대통령이 범법자에 대한 법 집행을 확실히 하는 것은 크게는 국민통합을 위함이요, 한편으로는 늘 강조해 온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