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7월 2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 길상규
  • 승인 2022.07.02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동방정사 길상규 법사

7월2일 토요일
(음6월4일 병진일)

쥐띠
쥐띠

 

 

48년생

짝잃은 기러기의 형국이라 외로움이 밀려드는 날이구나.

기도로서 마음을 다스려보고 집중해야 할 대상을 찾는것도 좋겠구나.

60년생

힘을 비축하고 컨디션 조절에 힘쓸 때 이구나.

생각한 것 보다 컨디션 회복이 빠르지 않으니 세월앞에 장사가 없구나.

휴식이 필요한 시기이니 충분한 휴식으로 컨디션 조절에 힘써보자.

72년생

봄눈이 녹듯 고난이 그쳐질 것을 예고 하는구나.

힘겨웠던 일이 해결되거나 근심이 해소되어 갈것이니 기쁨이로다.

84년생

여럿이 함께가는 여행이라면 떠나도 나쁘지않구나.

남쪽으로 향하는 발길이 가볍겠구나.

 

소띠
소띠

 

49년생

자신의 처지가 힘겹다고 신의를 저버리는 행동은 하지말자.

굳은 심지 내세워 의지를 보여주면 좋겠구나.

61년생

변동이 많을 날이니 있는곳에서 변화가 있거나 바깥일이 많을 날이다.

밖으로 활동하는 것이 좋을날이니 가벼운 산책이라도 즐겨보자.

73년생

주변여건이 유리하게 돌아가는 시기이니 원하는 방향으로 행하여보자.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니 행하여 얻고자 하자.

85년생

시간은 돈이며 아끼고 소중히 다뤄야 할 자산인데, 너무 허무하게 허비하고 있는것은 아닌지 살펴보자.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고민이 해결 될 하루, 주위에서 화해의 기운이 충만하니 마음이 평온하고 안 되는 일도 없겠다.

62년생

조력자에게 자문을 구하거나 자존심이 다소 상해도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도움을 요청하는것이 좋겠구나. 

74년생

은인자중이 필요한 날이니 바깥으로의 출행은 자제함이 좋겠구나.

나가야 한다면 사람과의 다툼에 조심해야 할 것이다.

자신의 주장을 너무 내세움도 피하도록 하자.

86년생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떠오르니 새로운 사업의 구상들과 접하게 되겠구나.

귀인과 함께해야 빛이 날 것인데 아직은 때가 이르지 않았구나.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기회는 늘 오는것이 아니다. 

준비된자 만이 잡을수 있을것이며 우연히 찾아온 행운은 망설임이 없어야 취할수 있는것이다. 

63년생

나태해짐이나 경솔함을 주의하여 실수하지 않도록 관리해보자.

긴장의 끈을 조여 성과를 얻을수 있는 시간이 되어보자.

75년생

집안에 있기 보단 바깥활동이 나은 날이겠구나.

먼곳의 이동은 이롭지 아니하니 가까이 빠르게 다녀오는 것이 좋겟구나.

87년생

독단으로 인해 비난 듣거나 윗사람에게 핀잔을 들을수 있구나.

여유로움이 필요하니 마음을 내려둘줄 알면 좋겠구나.

 

용띠
용띠

 

52년생

순풍에 돛을 단 듯 만사가 여유롧구나.

여유로운 가운데 흉함도 숨어있으니 방심은 금물이다.

64년생

계획한일의 성취가 기대되는 날이니 기쁘구나.

자신의 능력을 뽐낼수 있는날이지만 너무 과하지 않게 다스려가자.

76년생

곁눈을 팔거나 잔꾀를 부리면 흉하다.

소탐대실이 될수 있으니 경계하고 정도로 부딪치고 해결하고자 애쓰라.

88년생

마음 급한 선택으로 후회를 남길수 있으니 조심스럽구나.

여유가 필요한 날이니 느긋함으로 접근함이 옳은 판단이리라.

 

뱀띠
뱀띠

 

53년생

귀인이 나서 도우니 행한이 여유롭구나.

뜻을 세우고 행하면 성취로 이어지리라.

65년생

바쁜 일상이지만 챙겨야 할 것은 챙겨보자.

가족의 일상이나 늘 가까이 있어 소홀하기 쉬운 것을 챙겨보면 좋겠구나.

77년생

노력의 결과는 물거품이 될 공산이 커져가는구나.

최선을 다했다고 모두가 성취하는 것은 아니니 너무 힘겨워하진말자.

89년생

계약이나 금전거래등을 하기 좋은날이니 행하여보자. 

은행대출을 계획하고 있다면 준비해보아도 나쁘지 않겠다. 

 

말띠
말띠

 

54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뜻을 이룰 운세이니 기쁘구나.

어제의 적이 친구가 되어 도우니 기쁨은 배가 되리라.

66년생

뜻밖의 사람이 도움의 손길을 주니 반갑구나.

남자보다는 여자의 도움이 더나을수 있지만 도움주는이를 가리지는 말자.

78년생

지나친 음주로 몸을 상할수 있으니 조심함이 필요하구나.

의욕이 너무 앞서거나 컨디션이 좋을수록 과신함을 조심해야 할 것이다.

90년생

여행길에 행운의 여신도 함께 할지니 인연의 만남도 기대되는구나.

무리한 행보는 흉이되니 자중하고 과하지 않게 다스려가면 좋겠구나.

 

양띠
양띠

 

55년생

판단력이 다소 흐려지는 날이니 만사가 불안하구나.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면 집중하고 미룰수 있으면 미루는 것이 좋겠구나.

67년생

과욕을 삼가야 순탄할것이니 다스려 조심하도록 하자.

원하는바는 전부를 얻기는 쉽지않으니 작은 성취에도 감사하고 만족하자.

79년생

스스로의 약점은 빨리 고쳐나가도록 하자.

알면서도 고치지 못하니 나아가지 못하는 것이다.

용기있게 바꿔 나가보자.

91년생

무턱대고 덤벼들면 호운이지만 크게 상할수 있으니 조심하자.

미리 예측한 일의 방향이 다르게 나올수 있으니 당황하여 대처가 미흡할수도 있구나.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마무리를 원한다면 다소의 손실은 감안해야 하겠구나.

추진하던 일의 승패가 불분명하니 정리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면 과감하게 정리하자.

68년생

무사 무욕의 마음으로 관망하라.

설사 이룬들 소문만 크고 실리가 따르지 못하니 허망하리라.

80년생

교만함을 경계해야 하는구나.

앞세워 스스로를 칭송하니 구설을 부르고 음해와 시기를 불러들이는 것이다.

92년생

연인사이에 갈등의 원인은 자신의 마음을 너무 몰라 준다는것에서 시작된다.

내마음과 같은이는 없는것이니 몰라준다것에 방점을 두지말고 공유하고자 노력하는 것이 올바른 접근일 것이다.

서로 다른 개체가 만나 이해와 배려로서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사랑인 것이다.서운함은 접어두고 이해하려고 노력해보자.

 

닭띠
닭띠

 

57년생

독단으로 인해 손실이 초래될수 있으니 조심스럽구나.

의견을 모우고 반영함이 옳은데 스스로의 생각만 고집하다 손실을 불러올수 있구나.

판단한 자신의 몫이니 어찌 하겠는가.

69년생

사소함을 너무 가벼이 대하진 말자.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무심히 넘긴것들로 큰 재앙이 다가오기도 하니, 사소함도 소중하게 다룰줄 아는 지혜를 가져가자.

81년생

여럿이 함께가는 여행이라면 떠나도 나쁘지 않구나.

남쪽이나 서남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볍겠구나.

93년생

나보다 동료의 성취가 더 나을날이니 양보의 미덕으로 빛이 나보자.

포기할 때 과감하게 하고 타인의 성취에는 진심으로 축하하도록 하자.

 

개띠
개띠

 

58년생

귀인의 도움이 예상되니 기쁘도다.

덕을 쌓고 행한 이만이 누릴수 있을것이며, 과욕만 부리지 않는다면 만사가 평안하리라.

70년생

판단의 미스로 실수를 할수 있는날이구나.

자신의 실책은 깨끗이 인정하고 사람들의 이해를 구함이 올바른 처신일 것이다.

82년생

명예가 높아지는 날이니 원대한 포부가 더높이 빛나는 날이겠구나.

덕을 베풀고 쌓아온 이는 그로인해 기쁨이 따를것이로다.

94년생

역마가 동하니 밖으로의 활동이 더나은 날이구나.

몸이 다소 힘겨워도 바깥바람이라도 쐬고 오면 좋겠구나.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다 된밥에 코 빠트리는 형국이구나.

언행이 문제이니 작은실수가 큰 결과를 가져올수도 있구나.

매사에 신중하고 넘치는 자신감은 경계하도록 하라.

71년생

받는 것이 없으니 주지 않겠다는 옹졸함은 버려두면 좋겠구나.

대인관계에 있어 자신의 잣대로만 사람을 평가하여 차별하지는 말자.

83년생

적은 수입에 지출은 과해질수 있는 날이니 재정관리가 필요하구나.

다소 복잡하고 산만함이 많을 날이니 마음을 다스려가면 좋겠구나.

95년생

이성문제로 곤란을 겪을수도 있으니 주의하라.

여행이나 먼길출행은 하지않는 것이 좋다.

언행을 주의하고 비밀을 쉽게 노출시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