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그 바다에서
속초 그 바다에서
  • 승인 2022.07.13 2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蘭왕영분

무작정 떠나와

짐 풀고 자리한 바닷가

언 손 호호 불며 일출을 찍겠노라고

새벽어둠을 헤치고

철썩거리는 파도 따라 걸음을 재촉했다

먼저 와서 자리를 잡은 사진사들

눈살 찌푸리는 그사이를 비집고

오직 바람은 하나

오 여사를 만나야겠다고

여명 속 서서히 드러나는 황홀한 자태

아! 아!

우리의 삶도 저러했으면

모두 보여주지 않아도 좋아

너로 하여 세상이 빛나고

눈이 떠지는 아침 있어.

희망과 꿈이 있거늘

경건해지는 마음

옷깃 여며 나를 낮춘다

내게 주어진 오늘

무엇을 더 바라고 욕심을 내리

감사합니다

◇靑蘭 왕영분= 월간문학세계 시 부분 신인상(03), 한국문인협회 회원, 강화문인협회 회원, 다산문학 대상, 한국미소문학 대상, 개인시집 : 참나리 사계를 살다, 햇살 한줌의 행복, 속삭임.

<해설> 일출을 찍기 위해 출사한 모습이 그려진다. 시인은 인파 속에서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상대의 찌푸리는 눈쌀도 마다 않고 용감하게 해를 찍어낸다. 감동의 선물로 이런 시를 썼으니, 출사한 보람이 있다. 그리고 단순하지만, 깊은 감동과 깨달음을 얻은 소회를 시로 남겼으니. -정소란(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