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을 주는 시그니처 포즈 ‘럭키 칠곡’ 화제
행운을 주는 시그니처 포즈 ‘럭키 칠곡’ 화제
  • 박병철
  • 승인 2022.08.02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욱 칠곡군수 직접 고안
‘숫자 7 모양’ SNS 등 확산
화제
럭키 칠곡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재욱 칠곡군수(왼쪽), 공직자(오른쪽 위)와 왜관시장 상인.

칠곡군을 상징하는 시그니처 포즈 럭키 칠곡이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 화제다.

럭키 칠곡 포즈를 고안한 사람은 김재욱 칠곡군수다.

김 군수는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서 숫자 7 모양을 만들고 검지가 땅으로 향하는 럭키 칠곡 포즈를 취하며 개인 SNS를 통해 공개했다.

칠곡 군민에게는 자긍심과 정체성을 심어주고 관광객에게는 차별화된 도시 이미지를 정립하는 것은 물론 칠곡군을 방문하고 남기는 인증 사진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럭키 칠곡은 칠곡의 칠과 발음이 같은 숫자 7 과 바로 여기가 행운을 주는 칠곡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럭키 칠곡 포즈로 기념 촬영을 하면 행운을 의미하는 숫자 7 모양이 나타나게 된다.

군민은 기존 기념 촬영을 할 때 주로 사용하던 손하트, 엄지척 등의 특색 없는 포즈보다 칠곡을 의미하는 독특한 모양이 참신하다는 반응이다.

누구나 따라 하기 쉬워 각종 행사 기념 촬영에 럭키 칠곡 포즈가 사용되는 등 군민 사이에서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칠곡군은 럭키 관내 주요 명소를 배경으로 럭키 포즈로 촬영해 SNS에 인증 사진을 올리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이벤트 진행을 검토하고 있다.

김재욱 군수는 “럭키 칠곡을 통해 군민과 관광객에게 행운을 주는 밝고 희망찬 도시 이미지가 정립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칠곡=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