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vs 바심’ 11일 새벽 재대결
‘우상혁 vs 바심’ 11일 새벽 재대결
  • 승인 2022.08.02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격돌
남자 높이뛰기 총 10명 출전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과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의 재대결 일정이 확정됐다.

세계육상연맹 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조직위원회는 2일(한국시간) 대회 세부 일정과 참가자 명단을 공개했다.

남자 높이뛰기는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2시 45분에 열린다.

이번 대회 남자 높이뛰기에는 총 10명이 출전한다.

지난 7월 1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1∼4위에 오른 최정상급 점퍼들이 모두 출전 의사를 밝혔다.

당시 ‘현역 최고 점퍼’ 바심은 2m37을 뛰어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마지막까지 바심과 경쟁한 선수는 우상혁이었다.

우상혁은 2m35를 넘어 한국 육상에 사상 첫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선물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바심과 공동 1위를 차지한 장마르코 탬베리(30·이탈리아)는 2m33의 벽에 막혀 4위에 그쳤다.

안드리 프로첸코(34·우크라이나)의 기록도 2m33이었지만, 성공 시기에서 앞선 프로첸코가 동메달을 땄다.

바심, 우상혁, 프로첸코, 탬베리는 세계선수권 결선 이후 23일 만에 재대결을 벌인다.

셸비 매큐언(26), 주본 해리슨(23·이상 미국), 해미시 커(26·뉴질랜드), 장고 로벳(30·캐나다), 브랜던 스타크(29·호주), 요너선 카피톨닉(20·이스라엘)도 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한다.

실외 경기 개인 최고 기록을 보면 우상혁(2m35)보다 좋은 기록을 보유한 선수는 바심(2m43), 프로첸코(2m40), 탬베리(2m39), 스타크, 해리슨(이상 2m36) 등 5명이나 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바심(2m37) 외에 우상혁(2m35)보다 좋은 기록을 낸 선수는 없다. 실제 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도 바심과 우상혁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