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초등생,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시삽’
칠곡 초등생,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시삽’
  • 박병철
  • 승인 2022.08.15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에게 “유해 꼭 찾아달라”
칠곡대대장, 표창장·감사 선물
시삽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에서 김재욱칠곡군수는 유아진양과 함께 시삽하고 있다

초등학생으로는 극히 이례적으로 6·25 전사자 유해 발굴 개토식(開土式)에 공식 초청을 받아 어른들 사이에서 제 몸만 한 삽을 들고 흙을 퍼 잔디에 뿌려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경북 칠곡군 왜관초 6학년 유아진(12) 양으로 6·25 전사자 유해를 찾아달라는 손 편지를 쓴 것이 알려지면서 개토식에 초청받았다.

유양은 지난 10일 김재욱 칠곡군수를 비롯해 한·미 지휘관과 보훈단체 관계자와 함께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칠곡지역 6·25 전사자 유해 발굴사업 개토식에 참석했다.

이날 유양은 주요 내빈과 헌화하며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삽으로 흙을 퍼 앞쪽에 뿌려 성공적인 유해 발굴을 기원했다.

또 유해 발굴을 담당할 50사단 칠곡대대 장병에게 전사자 유해를 꼭 찾아달라며 용돈으로 마련한 아이스크림을 전달하기도 했다.

유양의 선행에 정주영 칠곡대대장은 표창장과 감사의 선물로 화답했다.

유양은 지난해 8월 호국의다리 추모 기념판에서 6·25 당시 실종된 미군 엘리엇 중위의 사연을 읽고 칠곡군에 고인의 유해를 꼭 찾아 달라는 손 편지를 보냈다.

이 사실이 미국 현지 엘리엇 중위의 유가족과 주한 미 대사관에 알려지면서 유양에게 고마움을 전하면서 유명세를 치르기 시작했다.

유양은 “칠순이 넘은 아들과 딸이 아직도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이 너무 안타까워 편지를 썼다”며 “엘리엇 중위님을 비롯한 모든 전사자분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칠곡=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