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건천 주민 수천명 대피
경주 건천 주민 수천명 대피
  • 안영준
  • 승인 2022.09.06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저수지 범람·붕괴 위험
경주시밤사이폭우에저수지범람위기주민수천명대피
6일 오전 9시께 주낙영 경주시장이 범람위험이 있는 건천읍 송선저수지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10시 현재 동해상으로 빠져나갔지만 밤사이 경주지역 폭우가 쏟아지면서 건천읍 송선저수지를 비롯한 범람 위험으로 주민 수천명이 대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6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지역 강수량은 평균 249.7mm을 기록했으며 홍수경보가 내려진 강동면이 389mm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인명피해 상황은 아직까지 집계된 것은 없지만, 건천읍 송선저수지, 하동저수지 범람 위험과 강동면 왕신저수지 붕괴위험으로 주민들이 급히 대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송선저수지 범람위기로 건천천 하류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 1만800여 명(약900세대)이 마을교회 등으로 대피했다.

경주=안영준기자 ayj1400@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