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남노' 울릉도·독도 6일 오후2시께 지나가
'힌남노' 울릉도·독도 6일 오후2시께 지나가
  • 오승훈
  • 승인 2022.09.06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호 태풍 ‘힌남노’가 울릉군 저동항에 대피 중인 어선들을 에게 강한 비바람을 모아지고 있다.
11호 태풍 ‘힌남노’가 울릉군 저동항에 대피 중인 어선들에게 강한 비바람을 모아지고 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울릉도·독도에 오전 10시부터 13시까지 3시간 동안 몰아쳤다.

또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를 비롯한 세찬 비를 동반하고 울릉도에 상륙했지만 큰 피해 없이 울릉도·독도를 지나갔다.

‘힌남노’는 6일 울릉도를 통과할 때 강우량이 32.3mm로 예상외 많은 비를 뿌리지 않았다.

하지만 순간 최대 풍속(초속)은 울릉 43.4m, 포항 38.3m, 영주 28.1m, 경주 24.5m, 대구 25.3m로 나타나 강한 바람이 불었다.

11호 태풍 ‘힌남노’ 울릉도 상륙.(저동 내수전)
11호 태풍 '힌남노' 울릉도 상륙.(사동리)
11호 태풍 '힌남노' 울릉도 상륙.(사동리)

 

이에 울릉군이 6일 12시 기준 태풍피해 주요 사항으로 관광안내판 파손, 분뇨처리시설, 궁도장, 개인 주택 2동 등 지붕이 파손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세한 피해 집계 사항은 7일 발표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울릉도·독도를 완전히 빠져나가는 오후 늦게 까지 폭풍해일과 높은 파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울릉=오승훈기자 fmde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