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신예 알카라스, US오픈테니스 정복하다
19세 신예 알카라스, US오픈테니스 정복하다
  • 승인 2022.09.12 1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카스페르 루드 제압
16강부터 세경기 연속 5세트
준준결승은 5시간 15분 걸려
역대 최연소 세계 랭킹 1위
NEWYORK-TENNIS-USOPEN
19세 신예 카를로스 알카라스(4위·스페인)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6천만 달러·약 831억원) 남자 단식 우승과 함께 역대 최연소 세계 랭킹 1위 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19세 신예 카를로스 알카라스(4위·스페인)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6천만 달러·약 831억원) 남자 단식 우승과 함께 역대 최연소 세계 랭킹 1위 기록을 세웠다.

알카라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카스페르 루드(7위·노르웨이)를 3-1(6-4 2-6 7-6<7-1> 6-3)로 제압했다.

2003년 5월생인 알카라스는 12일 자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에서 새로운 1위가 된다.

19세 4개월에 단식 세계 1위가 되는 것은 ATP 세계 랭킹이 창설된 1973년 이후 최연소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1년 11월에 20세 9개월의 나이로 1위에 올랐던 레이턴 휴잇(호주)이 갖고 있었다.

따라서 10대 나이에 남자 단식 세계 1위가 된 것은 알카라스가 최초다.

또 2005년 프랑스 오픈에서 만 19세 나이로 우승한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 이후 최연소 메이저 남자 단식 우승 기록이다. US오픈만 따지면 1990년 피트 샘프러스(은퇴·미국)가 19세 1개월에 정상에 오른 이후 최연소 남자 단식 챔피언이다.

‘나달의 후계자’로도 불리는 알카라스는 이 대회 전까지는 2021년 US오픈과 올해 프랑스오픈 8강이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특히 알카라스는 이번 대회 16강부터 세 경기 연속 5세트 접전을 벌이는 난관을 뚫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과 세계 랭킹 1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얀니크 신네르(13위·이탈리아)와 준준결승은 무려 5시간 15분이 걸렸고, 현지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 50분에 경기가 끝나는 말 그대로 ‘혈투’를 벌였다.

새벽 2시 50분에 경기가 끝난 것은 US오픈 대회 사상 가장 늦은 시간 기록이고, 5시간 15분은 US오픈 통산 두 번째로 최장 시간 경기였다.

이틀 전 준결승도 루드는 카렌 하차노프(31위·러시아)를 3-1(7-6<7-5> 6-2 5-7 6-2)로 먼저 물리쳤고, 알카라스는 프랜시스 티아포(26위·미국)와 또 5세트 접전을 벌여 3-2(6-7<6-8> 6-3 6-1 6-7<5-7> 6-3)로 신승했다.

알카라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세계 1위와 메이저 우승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목표”라며 “이를 이루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프랑스오픈에서도 준우승한 루드 역시 이날 이겼더라면 생애 첫 메이저 우승과 세계 1위 등극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었지만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세계 2위가 된 루드는 이날 1세트 경기 도중 스포츠맨십을 발휘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준우승 후 인터뷰에서도 현지 날짜로 9월 11일에 벌어진 2001년 9·11 테러에 대한 위로의 말을 미국 팬들에게 전하는 등 깔끔한 코트 매너를 선보인 루드는 이달 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ATP 투어 코리아오픈에 출전, 국내 팬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