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한자리 모인 LPGA 전설들…"예전 추억 새록새록"
3년 만에 한자리 모인 LPGA 전설들…"예전 추억 새록새록"
  • 승인 2022.09.26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자리에 모인 LPGA 레전드 선수들
26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클럽에서 열린 ‘LG전자 박세리 월드매치 기자회견’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레전드로 출전하는 전·현직 선수들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 앞줄부터 쩡야니(대만),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박세리(한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크리스티 커(미국). 뒷줄 왼쪽부터는 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활약 중인 임희정, 조아연, 김효주, 박민지.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동시대에 활약한 박세리(45)와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 로레나 오초아(41·멕시코)가 3년 만에 한 자리에 섰다.

박세리와 소렌스탐, 오초아 등 전·현직 ‘레전드 선수’ 6명은 26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LG전자 박세리 월드매치에 출전했다.

지난 2019년 9월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에 함께 출전한 이들은 정확히 3년 만에 다시 한 자리에 모였다.

이들 외에 로라 데이비스(59·잉글랜드)와 크리스티 커(45·미국), 쩡야니(33·대만) 등 레전드 선수들도 이번 대회를 찾아 대회 개막 행사장은 마치 과거의 LPGA 투어 대회장을 현재로 옮겨놓은 듯한 분위기였다.

3년 만에 박세리와 함께 대회를 치르게 된 소렌스탐은 “한국에 올 때마다 기분이 좋다. 오늘 경기에 대해 기대가 크다”면서 “박세리 희망재단의 좋은 취지에 뜻을 보내고자 이번 대회에 참여했다. 전 세계 골프계의 롤 모델인 박세리가 초청해줘 감사하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오초아도 “이렇게 함께 모여서 경기를 치르게 되니 예전에 함께 했던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며 “재밌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LPGA 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젊은 한국 선수들과 팀을 이뤄 대회에 나서는 레전드 선수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번 대회엔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효주(27)를 비롯해 KLPGA 투어의 간판선수들인 박민지(24), 박현경(22), 조아연(22), 임희정(22), 황유민(19)이 출전한다.

가장 관심이 집중된 조합은 이번 대회 최고령 출전자인 데이비스(59)와 최연소 출전자인 황유민이었다.

데이비스는 “제가 출전자 중 가장 나이가 많기 때문에 최연소 출전자인 황유민이 더 활약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황유민과 함께 경기를 하면서 좋은 인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려 40살 연장자인 데이비스와 팀을 이룬 황유민도 “데이비스는 제가 초등학교 때 TV로 LPGA 투어를 시청할 때 봤던 스타 선수다. 그런 선수와 함께 경기를 하게 돼 영광”이라며 “데이비스의 말처럼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많이 배우며 뜻깊은 하루를 보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초아도 “한국에 온 김에 KLPGA에 대한 소식도 듣고 한국의 훌륭한 후배 선수들도 볼 수 있어서 감회가 새롭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오초아와 팀을 이룬 박민지도 “골프를 시작하고 쳐다볼 수도 없는 높은 곳에 계셨던 분들과 함께 자리를 하게 돼 영광”이라며 “너무 설레고 긴장된다. 올해 미국으로 갈 생각이 없었는데 이분들을 보면서 정말 다시 뭔가 불타오르는 마음이 든다. 제겐 너무나 중요한 날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 외에 소렌스탐과 박현경, 커와 김효주, 쩡야니와 조아연, 박세리와 임희정이 팀을 이뤄 대회에 나선다.

이번 대회는 전반 9개 홀을 포볼(2인 1조로 팀을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해당 홀 점수로 삼는 방식), 후반 9개 홀을 포섬(1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전반 포볼에서는 전체 선수들의 버디 수에 따라 기금이 적립되고, 우승팀 이름으로 2억원의 기부금을 조성한다.

대회를 주최한 박세리는 “최근 몇 년 사이 한국에서 골프 인기가 올랐지만 반대로 선수들이 훈련하고 연습할 환경은 더 열악해졌다고 느꼈다”면서 “이번 이벤트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더 많은 경험을 갖게 해주고 싶었다”고 이번 대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