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대응·괴물미사일'로 北에 경고장…전략 도발시 맞대응
'압도적대응·괴물미사일'로 北에 경고장…전략 도발시 맞대응
  • 이창준
  • 승인 2022.10.02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압도적인 대응 천명과 현무 탄도미사일 영상 첫 공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강력한 경고장을 내민 것으로 군사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북한이 핵 사용을 기도하려는 징후가 포착될 경우, 미국의 확장억제력과 한국의 전략무기를 동원해 군사적 대응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군 관계자들은 대통령 기념사에 나온 ‘압도적(overwhelming) 대응’ 표현은 군사적으로 북한을 훨씬 능가하는 한미 연합의 재래식 전력을 모두 활용해 대처한다는 의미라고 2일 설명했다. 한미의 지상·해상·공중 전력은 질적이나 양적으로 북한을 압도한다는 평가다.

윤 대통령의 이런 언급을 뒷받침하듯 군 당국은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의 ‘괴물미사일’로 불리는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 영상까지 처음 공개했다.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상영한 영상 중 ‘한국형 3축 체계’의 ‘대량응징보복(KMPR)’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을 자랑하는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도 포함된다”라는 해설과 함께 괴물 미사일이 발사되는 장면이 나왔다.

이 미사일은 현무 계열 중 탄두 중량 추정치가 9t까지 제시됐을 정도로 막강한 화력을 자랑한다.

군 관계자는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 10발이면 핵무기(파괴력까지)와도 맞먹는다”고 말했다.

한미 군 당국이 지난달 열린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에도 ‘압도적이고 결정적인(an overwhelming and decisive) 대응’이란 문구가 들어 있다.

군사적으로 ‘결정적인’ 대응은 일반적으로 적의 수도를 장악하거나 수뇌부를 제거해 전쟁의 승패를 결정짓는 것을 뜻한다. 최근에는 핵무기 사용을 모호하게 시사하는 표현으로 쓰인다고 군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한미의 압도적·결정적 대응 의지가 다음 달 열리는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더 구체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일주일 사이 4차례에 걸쳐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

그러나 군은 이번에 미사일 대응 사격 등의 직접적인 조치는 하지 않았다.

일단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만큼 직접적인 맞대응은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적 도발을 감행했을 경우 대응은 달려졌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북한의 전략 도발 유형과 수위에 따라 한미 대응 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F-35A 전투기 비행 등 일정 수준의 경고 조치는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위원은 “그동안 원점 타격 표현이나 NSC 결과와 함께 보면 혼란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평가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한의 변화된 도발에 군이 기민하고 일관된 대응과 함께 강한 메시지를 주는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