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근 "문 정부 한전·발전사 등 무리한 신규 채용이 적자 키워"
구자근 "문 정부 한전·발전사 등 무리한 신규 채용이 적자 키워"
  • 김홍철
  • 승인 2022.10.06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과 자회사, 발전사 등의 적자 원인이 문재인 정부 당시 과도한 신규인력 채용으로 급격히 늘어난 인건비 때문이란 주장이 나왔다.

6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경북 구미갑)이 한전 및 발전사로부터 받은 자료 및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ALIO)을 통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기간(2017년~2021년 말 기준) 한전과 자회사, 5개 발전사에서 신규 채용한 인력은 1만9천10명에 달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한전은 2017년 1천573명, 2018년 1천780명, 2019년 1천772명, 2020년 1천547명, 2021년 1천047명을 채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문 정부 기간 한전 자회사인 한전KDN은 704명, 한전KPS(주)는 2천267명, 한전MCS(주)는 4천698명을 신규채용해 한전과 한전자회사의 신규채용은 총 1만5천388명에 달한다.

여기에 남동·남부·동서·중부·서부 등 5개 발전회사도 문 정부 기간 신규인력 충원을 대폭 늘려 총 3천621명을 신규채용했다.

신규채용의 급증으로 인건비도 크게 늘어 2017년 3조2천38억원→2021년 4조1천647억원으로 30%나 증가한 9천609억원으로 집계됐다.

구 의원은 “문 정부는 출범 당시 일자리 창출을 제1공약으로 제시했고, 일자리 공약 중 핵심은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이었다”며 “이를 위해 공무원 일자리 17만 4천개, 사회서비스 공공기관 일자리 34만개를 창출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한전은 2017~2021년 동안 지난 정부보다 2배에 가까운 7천719명을 신규로 채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공짜 점심은 없는 것처럼 공공부문의 방만한 확대로 인한 체질 개선에는 오랜 시간과 고통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며 “문 정부의 무리한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로 인해 한전을 비롯한 발전사들이 무리하게 신규 채용에 나섰고, 결국 국민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이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왔다”고 지적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