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주민과 함께하는"2022 마을가꾸기"사업 완료
달성군, 주민과 함께하는"2022 마을가꾸기"사업 완료
  • 신동술
  • 승인 2022.10.20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군, 주민과 함께하는“2022 마을가꾸기”사업 완료



대구 달성군이 지난 1월부터 주민 주도적인 공동체 문화조성을 위해 실시한 “2022 마을가꾸기”사업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금년 사업을 지난 18일 마무리했다.

달성군은 현장과 가장 가까이 있는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마을을 위해 고민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주민협의체를 구성하여 2020년부터 “마을가꾸기 사업”을 운영해 왔다.

올해는 9개 읍·면 18개 마을이 신청하여 추진되었고, 그동안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되었다.

주민협의체 주도로 마을의 방치된 장소를 활용하여 벽화그리기, 화단조성, 쉼터설치, 마을명 유래 등 다양한 방식으로 마을가꾸기 사업을 추진했다.

사업의 평가는 주민참여도, 사업계획의 적절성, 사업내용의 독창성 및 효과성 등의 항목으로 분야별로 평가위원이 심사하여 우수마을을 선정했고, 기존 사업장 관리까지 항목에 포함시켜 마을가꾸기 사업이 일회성이 아닌 사업임을 강조했다.

최우수 마을로는 마을의 고질적 문제인 불법주차 및 노상적치물 등 미관을 저해하는 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마을 곳곳에 벽화, 화단조성, 쉼터를 정비한 옥포 강림2리‘생기 넘치는 샛땀 마을 만들기’가 선정되었고, 우수 마을로는 무궁화를 테마로 스토리가 있는 마을 이미지를 구축한 유가읍 쌍계2리‘쌍계2리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방치 쓰레기 정비 및 쉼터조성, 돌담과 가드레일에 다채로운 색채를 입혀 활기찬 마을 이미지를 조성한 하빈면 기곡2리‘행복 따봉! 살기최고! 상당마을 만들기’가 선정되었다.

장려 마을로는 각각의 테마로 마을 진입로부터 벽화 및 화단을 조성한 가창면 상원1리‘아름다운 마을 창산·박실 가꾸기’, 상원2리‘꽃피우는 상원2리 마을가꾸기’, 노후화된 화분, 울타리를 정비하여 도로의 미관뿐 아니라 안전성까지 확보한 하빈면 현내3리‘보고 싶고 찾고 싶은 금천마을 만들기’와 특색 있고 시선이 머무는 마을 이미지 창출을 위해 노력한 다사읍 문산리‘빛으로 물드는 문산’, 구지면 고봉리‘특산품으로 살아나는 고봉리’가 선정되었다.

최재훈 달성군수는“마을가꾸기 사업이 정착되며 이제는 주민 스스로 마을을 가꾸는 현장 전문가가 되어 사업을 추진했다는 것이 현장에서 느껴졌다. 금년 18개 마을을 포함해 총 49개의 마을이 참여했는데 앞으로 마을 가꾸기 사업이 마을 곳곳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달성군은 내년에도 새로운 사업 대상마을을 노후 공공주택을 포함해 마을가꾸기 사업을 확대 실시하고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위해 입상한 마을에는 선진지 견학, 숙원사업 지원비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동술기자 sds@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