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주민단체, 공항예정지역 각종 규제 반발
의성 주민단체, 공항예정지역 각종 규제 반발
  • 김병태
  • 승인 2022.11.16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 마련” 촉구 성명 발표
“개발행위허가제한 지역 지정
이주·생계대책 없는 일방 추진
인근 땅값올라 대토 농지 없어
지역민 재산·정신적 고통 떠안아”
의성군 통합신공항 이전지원위원회(위원장 이광휘)·비안면 통합신공항 이전지원위원회(위원장 박재완)·비안면 통합신공항 이주대책위원회(위원장 엄성룡)가 공항예정지역에 대한 각종 규제가 이어진 데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민대표 기관인 이들 단체는 16일 성명서를 발표, “묻지마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지정에 대한 규탄과 이주대책·생계대책을 하루빨리 강구할 것”을 국방부, 대구시 및 경북도에 강력히 요구했다.

공항이 들어서는 의성군 비안면 일대 지역주민들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이어, 반쪽짜리 군공항 기본계획발표 후 또다시 개발행위허가제한 지역으로 지정이 추진됨에 따라 재산적 피해와 정신적 고통을 고스란히 떠안게 되는 처지에 당면했다.

이에 주민대표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주대책 생계대책 사전대책 하나없는 일방적 사업추진은 삶의 터전을 빼앗기는 이주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지역주민들의 분노만 쌓이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엄성룡 비안면 이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수용되어 쫓겨나는 농민들은 인근 땅값이 올라 대토할 농지조차 마땅하지 않은 참담한 현실에 직면해 있다”며 “요지부동으로 일관하는 국방부와 대구시는 하루빨리 실질적인 생계대책을 허심탄회하게 설명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앞으로 어떠한 행정절차에도 협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병태기자 btki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