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22일 가족들과 귀국…"국내서 재활 훈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22일 가족들과 귀국…"국내서 재활 훈련"
  • 승인 2022.11.21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2일 가족들과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인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류현진은 지난 9월 둘째 아이가 태어나서 조금 늦게 귀국하게 됐다”며 “비시즌 기간엔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6경기에 출전해 2승 평균자책점 5.67의 성적을 거둔 뒤 지난 6월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시즌 아웃됐다.

그는 수술 후 캐나다 현지에서 회복과 재활 훈련에 전념했으며, 당분간 국내에서도 재활 과정을 소화해야 한다.

류현진은 지난 9월 30일 득남했다.

2018년 1월에 결혼한 류현진과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2020년 5월 딸을 출산했고, 2년 만에 둘째를 얻었다.

두 아이의 아빠가 된 류현진은 내년 시즌 후반기 복귀를 목표로 열심히 재활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소속 팀 토론토와 계약은 2023시즌을 마치고 끝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