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가나전 ‘비장의 무기’ 되나
이강인, 가나전 ‘비장의 무기’ 되나
  • 승인 2022.11.27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호 오늘밤 조별리그 2차전
2경기 연속 출격 준비 완료
손흥민과 짝 맞춰 훈련 매진
‘조커’카드로 활용 여부 주목
감독 “황희찬은 출전 불가능”
훈련하는이강인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의 이강인이 27일 오후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21·마요르카)이 가나전에서 ‘중책’을 맡게 될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겨 H조 공동 2위(승점 1)에 자리한 한국은 목표인 16강 진출을 위해 가나를 상대로 승점 3을 따내겠다는 각오다.

가나를 꺾어야 16강 진출의 희망을 키울 수 있는 만큼, 한국도 ‘총력전’을 준비해야 한다.

벤투호는 이달 초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은 손흥민이 지난 우루과이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할 정도로 회복해 한숨을 돌렸다.

아직 몸 상태가 100% 온전하지 않은 데다 얼굴을 보호하기 위한 보호대까지 착용하고 뛰어야 하지만, 손흥민은 여러 차례 개인기를 활용한 돌파를 선보이며 공격에 앞장섰다.

하지만 황희찬(울버햄프턴)은 2차전에도 뛸 수 없다. 종아리를 다친 주축 중앙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는 경기 당일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이와 관련해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가나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벤투호 측면 공격수인 황희찬은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그간 대표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우루과이전에도 결장했다.

황희찬은 우루과이전 다음날인 25일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개인 훈련을 진행했는데, 패스와 슈팅은 물론 약 70m 거리를 여러 번 왕복으로 달리며 몸을 끌어 올렸다.이어 26일에는 오랜만에 다른 선수들과 함께 그라운드에 나섰다. 동료들과 동그랗게 모여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뒤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조를 이뤄 밸런스 볼 위에서 파트너가 던져주는 공을 킥으로 연결하는 훈련을 했다. 하지만 이날 벤투 감독이 사실상 황희찬의 결장을 시사함에 따라 출전이 어렵게 된 상황이다.

‘골든 보이’ 이강인은 2경기 연속 출격을 준비한다.

지난해 3월 일본과 평가전(0-3 패) 이후 이강인을 외면했던 벤투 감독은 월드컵을 앞두고 그를 다시 찾았고,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30분 교체로 투입해 월드컵 데뷔전을 치르게 했다.

‘맛보기’를 끝낸 이강인은 본격적으로 본선 무대를 누빌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이날 밝은 얼굴로 주장인 손흥민과 짝을 맞춰 밸런스 훈련을 진행했다.

우루과이전 교체 멤버와 경기에 나서지 않은 벤치 멤버 위주로 진행한 전날 훈련에서도 이강인은 누구보다 진지하게, 집중력을 발휘했다.

미니 게임에서 날카로운 슛 감각을 과시했고, 훈련이 끝나고 그라운드에 남아 프리킥 연습을 하기도 했다.

그간의 훈련과 직전 경기를 통해 이강인을 유심히 지켜본 벤투 감독이 2차전에서 그를 확실한 ‘조커’로 기용할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